close

英 매체도 관심, "서울 관중석에 여자 마네킹, 독특한 아이디어"

[OSEN=이균재 기자] FC서울의 리얼돌 사태가 외신에도 소개됐다.

서울은 지난 17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서 열린 2020 하나원큐 K리그1 2라운드 광주와 홈 경기서 성인용품 ‘리얼돌’ 논란에 휩싸였다. 서울은 이날 관중석에 카드섹션과 함께 마네킹 관중을 배치해 큰 관심을 끌었다. 

문제는 일명 '섹스돌'로 불리는 리얼돌과 생김새와 재질이 매우 흡사한 마네킹과 일부 마네킹이 들고 있는 2개의 피켓이었다. 이 피켓엔 리얼돌을 제작하는 업체명과 함께 리얼돌의 모델이 된 BJ의 실제 이름(샤X, 채X)까지 적혀 있었다. 논란은 국내 SNS나 커뮤니티는 물론 외신까지 삽시간에 퍼져나갔다.

영국 매체 '기브미스포츠'는 “서울이 경기장에 여성 마네킹을 두어 광주와 경기를 치렀다”면서 “한국의 K리그는 빈 경기장의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꽤 흥미로운 방법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서울은 관중석에 사람과 같은 크기의 여성 인형을 사용하는 꽤 독특한 아이디어를 가졌다. 그들은 심지어 2m 떨어진 곳에 앉아 사회적 거리 규칙을 적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마케팅팀 관계자는 경기 후 브리핑을 통해 “마네킹을 제공하는 업체가 마네킹 개수가 부족하자 과거 BJ를 관리하는 매니지먼트사서 제공받은 샘플을 경기장에 설치했다. 일부 문구를 만들어 와서 응원 문구라고 생각했는데 매니지먼트서 관리하는 실제 BJ 이름이 나왔다. 설치된 인형들은 2명의 BJ와는 전혀 상관없다. 리얼돌 사업과도 전혀 상관없다"며 "코로나 시기에 좋은 메시지와 분위기를 전달하려고 했던 노력이었는데 과정에 불찰이 있었다. 본의 아니게 이렇게 되어서 죄송스럽다”고 해명했다.

해당 마네킹 업체 대표는 “우리는 프리미엄 마네킹을 만드는 회사다. 오늘 경기 전에 리얼돌 걱정을 조심스럽게 했었다"며 "BJ를 관리하는 매니지먼트사로부터 10개의 샘플을 받았는데 2개의 피켓을 확인하지 못한 게 큰 실수였다. 불미스러운 사건이 나와 관계자 분들과 팬들에게 고개를 못 들 정도로 죄송하다”고 사죄했다./dolyng@osen.co.kr

[사진] 프로축구연맹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