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용수와 서울의 '집념', 힘겨운 원정서 거둔 짜릿한 역전승

[OSEN=우충원 기자] 최용수 감독과 서울 선수단의 집념이 힘겨운 싸움서 승리를 거두며 연승에 성공했다. 

서울은 22일 오후 포항스틸야드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20 3라운드 원정 경기서 포항에 기분 좋은 2-1 역전승을 거뒀다.

서울은 광주전의 리얼돌 파문을 극복하고 2연승, 승점 6을 기록하며 잠시 2위로 올라섰다. 포항은 승점 4에 그치며 4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서울은 지난 17일 무관중으로 열린 광주FC와 홈 개막전에서 관중석에 성인용품인 '리얼돌'을 배치해 20일 한국프로축구연맹으로부터 제재금 1억 원의 중징계를 받았다.  선수들과 직접 관련은 없는 일이었지만 서울로서는 분위기 반전이 필요했는데, 원정 경기에서 값진 역전승을 거뒀다. 

필승의지를 다진 서울은 전반 4분 치명적인 실수로 선제골을 허용했다. 그러나 서울은 전반 34분과 후반 27분 황현수와 오스마르의 연속골이 터지며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서울 최용수 감독은 선수단을 다독였다. 선수단과 관련 없는 상황에서 차가운 눈총을 받았기 때문에 어려움이 많았다. 

분위기 반전을 위해 최 감독은 출전 선수 구성에 큰 변화를 줬다. 광주전에서 효과를 얻었던 한승규와 한찬희를 내보낸 것고 함께 고요한을 전방에 내세웠고 오른쪽 측면에는 김진야를 배치했다. 선수단을 새롭게 만들면서 포항전에 승리를 거두겠다는 의지였다. 

경기 초반 포항에 일격을 당했지만 이후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최 감독의 지시를 받은 선수들은 약속된 플레이를 통해 포항을 압박했다. 비록 파울이 많았지만 경기에 큰 영향은 없었다. 다만 서울은 필사적으로 경기를 펼치면서 연승을 거두겠다는 의지가 강력했다. 

강력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서울에 맞선 포항도 힘겨운 싸움을 이어갈 수밖에 없었다. 최용수 감독은 새로운 선수구성으로 경기에 임했지만 승리를 거두겠다는 의지를 숨기지 않았다.

동점골은 박주영이 코너킥을 문전으로 올렸고 황현수가 마무리했다. 그리고 경기를 뒤집는 역전골은 주세종이 문전으로 코너킥을 올렸고 오스마르가 마무리 했다. 약속된 플레이를 강조한 최용수 감독의 집념이 선수들에게까지 영향을 미쳤다.

또 김진야는 오른쪽으로 이동했지만 치열하게 움직이면서 팀의 역전승에 보이지 않는 힘을 보탰다. 

올 시즌 강력한 전력이라고 높은 평가를 받지 못하는 서울이지만 최용수 감독과 선수들의 의지로 연승을 만들었다. 그 의지는 앞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 10bird@osen.co.kr

[사진] 연맹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