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런닝맨' 심은우X김민규X김재경, 투머치 매력의 세계→'컴백' 전소민, 양세찬과 방구석 로맨스 [종합]

[OSEN=심언경 기자] '런닝맨' 심은우, 김민규, 김재경이 남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안방극장에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전소민이 자신의 집을 찾은 이광수, 양세찬을 맞으면서 컴백을 알렸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심은우, 김민규, 김재경이 게스트로 출연한 '투 머치 딜레마' 레이스와 이광수, 양세찬의 전소민 집들이가 전파를 탔다.

배우 심은우, 김민규, 김재경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특히 '부부의 세계'로 신스틸러로 등극한 심은우의 등장에 모두의 관심이 집중됐다. 

심은우는 최근 유재석의 영향을 받아 클래식을 즐겨듣는다고 밝혔다. 심은우는 "'놀면 뭐하니'를 엄청 재미있게 보고 있다. 하프를 배우는 게 너무 인상 깊었다"며 "하프를 배우는 건 꿈이고 그냥 클래식 음악을 듣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심은우는 대학교 전공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심은우가 뮤지컬연극학과 출신이라고 밝히자, 멤버들은 곧바로 노래를 요청했다. 유재석은 심은우의 노래를 듣자마자, "혼성 그룹할 생각 없냐"고 물었다. 이에 김종국은 "그건 놀 때 하라"고 지적했다.

김재경은 심은우가 '보노보노'의 캐릭터 포로리와 닮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심은우는 갑자기 예고되지 않은 포로리 성대모사를 했다. 이에 양세찬은 "갑자기 개인기를 해"라며 당황해했다.

김민규는 누구와 닮았다는 소리를 들어봤냐는 질문에 지석진을 언급했다. 모두 의아해하는 가운데, 김민규는 곧바로 지진희로 정정했다. 이에 유재석은 "출세를 위해서 물불 안 가리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투 머치 딜레마' 레이스의 몸풀기 미션이 시작됐다. 해당 미션은 심은우 팀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투 머치 딜레마'의 핵심은 '코인의 딜레마'였다. 코인을 더 많이 제출하는 팀이 이기는 식으로, 팀원들이 배신 없이 정해진 대로 코인을 내기만 하면 이길 가능성이 큰 미션. 이 게임에서는 김민규 팀이 이겼다.

이어 멤버들은 각자 영어 이름을 밝히고, 프라이팬 게임을 진행했다. 심은우는 영어 이름 대신 산스크리트어 이름이 있다고 해 의아함을 자아냈다. 자신의 이름이 '쁘라나'라고 말한 심은우는 "요가 하는데 선생님이 지어주셨다"고 설명했다. 김민규는 심은우를 '쁘락지'라고 호명해 폭소를 자아냈다.

코인을 제출하는 시간이 왔다. 이광수는 코인을 단 하나도 낼 생각이 없으면서, 소리로 증명하겠다고 자신했다. 그러나 이광수가 낸 것은 코인이 아닌 병뚜껑이었다. 하하는 적반하장으로 화를 내는 이광수에게 물을 뿌렸다. 결과는 심은우 팀의 승리였다.

마지막 미션은 버블 축구 대결이었다. 김민규는 프라이팬 게임에 이어 버블 축구에서도 허당기를 드러내 큰 웃음을 안겼다. 심은우는 의외의 활약을 펼쳐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추가 코인 찬스의 방식은 카드 뽑기 대신 이름표 뜯기로 바뀌었다. 유재석 팀은 심은우를 제외한 전원이 지석진을 상대로 선택했다. 지석진은 유재석에게 패배했지만, 하하의 이름표를 뜯어 노익장을 과시했다.

마지막 '코인의 딜레마'에서는 총 47코인을 제출한 김민규 팀이 최종 승리를 거뒀다. 심은우 팀은 고작 14개만 제출했다고 전해져 충격을 자아냈다. 이광수는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9개를 낸 것으로 밝혀져 최하위권이 됐다. 이광수와 하하는 벌칙으로 냉수 반신욕을 했다.

이광수와 양세찬의 전소민 집들이가 이어졌다. 전소민은 이광수를 보고 "왜 온 거야? 세찬이만 오기로 한 거 아니냐"고 물었다. 이광수는 양세찬과 전소민의 미묘한 기류에 "편집에서 나 없는 사람으로 만들어도 아무 지장이 없다"고 토로했다.

양세찬은 전소민과 함께 있는 것을 어색해했다. 급기야 양세찬이 다이어트 도시락을 먹고 가려고 하자, 이광수는 "방탈출 게임이 아니다. 닭가슴살 볼을 돌려먹고 빨리 나가자고?"라며 황당해했다. 

양세찬은 "어색하다. (이광수가 오지 않았으면) 얼굴 계속 새빨개져서 아무것도 못하고 있었을 거다"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전소민은 "왜 빨개져? 나 좋아하지도 않으면서"라고 받아쳤다.

양세찬은 전소민의 지시대로 설거지를 시작했다. 전소민은 양세찬에게 앞치마를 건넸다. 양세찬은 "이게 '우결'이 아니야. '런닝맨'이야"라며 머쓱한 듯 웃었다. 이처럼 두 사람의 풋풋한 러브라인이 눈길을 끌었다.

세 사람은 이광수가 사온 분식 세트를 먹으면서 얘기를 나눴다. 전소민은 "아프고 나니까 마음가짐이 달라졌다. 더 착하게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남을 생각하고 오빠를 공경하고 친구를 사랑하고"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광수는 "어디가 달라진 거냐"고 지적했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