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야식남녀' 강지영, 게이 행세 정일우 손잡고 '야식남녀' 파일럿 시작 [종합]

[OSEN=김예솔 기자] 강지영이 정일우와 함께 '야식남녀' 파일럿을 진행하게 됐다. 

26일에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에서는 김아진(강지영)이 박진성(정일우)와 함께 '야식남녀' 파일럿 방송을 진행하게 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아진은 차주희(김수진) 본부장을 찾아가 박진성과 '야식남녀'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차주희는 박진성과 이야기를 나누며 "상처 받을 수도 있는데 괜찮겠나"라고 물었다. 

차주희는 박진성을 따로 만나 고민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차주희는 "남은 건 일 밖에 없는데 일이 재미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진성은 "그럼 그냥 그만둬라"라며 "신기한 게 똑같이 일이 재미없다고 하는 사람들 중에는 일 중독자도 있더라. 휴가를 줘도 수영복 대신 노트북을 챙겨간다. 그런 사람들은 결국 자기가 정말 사랑하는 자리로 돌아온다. 소중한 게 뭔지 알려면 일단 잃어보는 것도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박진성의 조언에 차주희는 고개를 끄덕였고 김아진에게 "네가 그동안 생각한 거 한 번 보여줘 봐라"라며 '야식남녀'의 파일럿 제작을 승인했다.

한편, 이날 강태완(이학주)은 대기실에서 박진성과 마주했다. 박진성은 "아까 그분 맞죠 괜찮으세요"라고 물었다. 하지만 강태완은 대답 없이 박진성의 화려한 의상을 지적했다. 강태완은 "패션과 코스튬은 종이 한 장 차이다. 지나치면 우스워질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진성은 "저기요 제가 지금 우스워 보인단 말씀이십니까?"라고 물었다. 하지만 강태완은 박진성에게 "아까부터 본인만 의식하고 있다"라며 "과도함과 화려함도 한 끗 차이다 밸런스가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김아진은 박진성에게 "우리 본부장님은 어떻게 설득했나"라며 "파일럿 만들어보라고 한다. 셰프님 덕분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진성은 "입금은 언제 되나"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 방송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