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한별 남편' 유인석, 성매매 알선 혐의 인정..박한별 "부끄럽지 않은 삶 살겠다"[종합]


 

[OSEN=최나영 기자] 클럽 ‘버닝썬’과 관련해 성매매를 알선하고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박한별의 남편인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가 자신을 둘러싼 혐의를 인정했다.

3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는 유인석 전 대표 등에 대한 업무 상 횡령, 성매매 알선(성접대), 식품위생법 위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공판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유인석 전 대표 측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 "범행을 인정하고 실질적인 가담 정도에 대한 참작 사유를 서면으로 제출하겠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성매매 알선 혐의에 가담한 유흥업소 종사자들 역시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유인석 전 대표 측은 업무 상 횡령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 관계는 인정하지만 법리적으로 검토할 부분이 있다"라고 말했다.


 

유인석 전 대표는 승리와 함께 '버닝썬 게이트'의 중심 축으로 꼽혔던 인물이다. 

유인석 전 대표는 '버닝썬 사태'가 터지면서 마약 혐의, 성접대, 경찰 유착 등 각종 의혹으로 조사를 받았다. 또 정준영, 최종훈 등 연예인들이 포함된 단체 채팅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 윤 총경과 연락했다고 진술했으며, 이후 경찰과 유착된 것이 아니냐는 강한 의심을 받았던 바다. 

유인석은 이에 지난 해 3월 '유인석의 사과문'이라는 장문의 글을 공개하며 "먼저, 너무나 철없던 시절의, 기억이 잘 나지도 않는 대화들이 보도된 상황에서 여러분께 불편함을 드린 점에 대해 깊이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그간, 어떠한 말씀도 드리기 어려웠던 것은, 첫째로 사생활의 갑작스런 노출로 인한 당황됨, 둘째로 지인들끼리 나눴던 농담이 진지하게 받아들여지는 걷잡을 수 없는 상황, 무엇보다 너무 가벼웠던 언행으로 저의 기억에도 없는 많은 일들이 되돌아오고, 모든 국민들에게 드러나고, 또 받아들여질지 모르겠다는 두려움 때문이었다"라고 밝하며 추후 경찰의 수사를 성실히 받을 것이라 전했던 바다. 

이 같은 상황에 당시 안방극장에 복귀한 박한별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네티즌의 하차 요구가 빗발치자 박한별은 당시 SNS를 통해 “저와 평생을 함께할 사람의 과거 일들을 저와 무관하다며 분리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으나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라 어떤 말씀을 드리기가 너무나 조심스러웠다”고 심경을 밝히면서 '제작사, 방송사, 소속사 외 아주 많은 분들과의 약속'이라며 드라마를 계속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한별은 "나이를 먹어가며 많은 경험들을 거치며 점점 성숙하게 되고 바로잡아 가는 과정이 인생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논란들에 대해 저도 함께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어떠한 결과가 나오더라도 이 모든 시련을 저희 가족이 바른 길로 갈 수 있게 인도하는 과정이라 받아들이며 이 드라마를 잘 마무리한 후 저의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면서 한 아이의 엄마로서, 한 사람의 아내로서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아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박한별은 지난해 재판부에 남편을 위한 자필 탄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한별은 2017년 유인석 전 대표와 결혼해 출산했으며 이후 2년 만에 드라마로 안방 복귀했다. 현재는 방송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