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맛남' 청경채의 3단 변신X용인 미식회 '하드캐리'→양세형, '고추장궈'로 규현에 완승 "2인자!" [종합]

[OSEN=김수형 기자] 용잉 청경채로 청경채 무침 제육과 청경채 장육, 그리고 양세형표 청경채 고추장까지 완벽한 미식회를 마쳤다. 

4일인 오늘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맛남의 광장'에서 용인 청경채 요리가 소개됐다. 

양세형과 백종원이 용인을 찾았다. 우리나라 청경채가 대부분 용인에서 재배한다고 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소비가 되지 않아 트랙터로 짓눌려 폐기되고 있었다. 두 사람은 "우리가 초간단 청경채 요리를 만들겠다"며 파이팅을 외쳤다. 

이어 양세형과 규현은 공식 제자 자존심을 걸고 생소한 청경채 요리 대결을 펼쳤다. 백스승 제자의 대결을 예고한 가운데, 모두 한 자리에 모였다. 일촉즉발 두 제자의 한판 승부를 앞두고 백종원은 "과정은 안 보고 오로지 맛으로만 승부하겠다"면서 블라인드 테스트를 오픈했다. 
 
진짜 백라인 가르기를 시작한 것.  실제 리얼로 만나 배운 현실제자와 사이버 제자의 대결이었다. 원조 백라인과 워너비 백라인의 자존심을 걸었다. 

양세형은 각오에 대해 "이기는 게임을 선택한다면 지금 당장 메뉴 바꿀 수 있다"면서 "많은 걸 응용할 수 있지만 오늘은 새로운 것을 시도해 도전하려 한다, 음식이 의미가 있다"며 요부심 SWAG을 보였다. 

규현은 "사이버 제자들을 대표해 실제 제자도 이겨볼 수 있다는 걸 보여주겠다, 제 뒤엔 든든한 백만 아군들이 있다"고 했고,옆에서 백종원은 "3백만 넘었다"며 지적했다. 양세형 역시 "정확히 3백 84만"이라면서 최근 콘텐츠까지 기억했다. 

기싸움 끝에 본격 대결을 시작했고, 공정한 심사를 위해 백종원은 자리를 비웠다. 규현은 청경채 덮밥을 준비할 것이라 했고 양세형은 "청경채는 마라샹궈에 많이 들어가, 이는 특이한 향신료를 넣는 것"이라면서  
"대신할 식재료를 이용해 한구거전으로 청경채 고추장궈를 만들겠다"며 파이팅을 외쳤다.  

본격적으로 공통대결 주제인 청경채로 요리대결이 펼쳐졌다. 규현은 간장으로, 양세형은 고추장으로 확연히 다른 소스를 선택했다.  여유로운 양세형과 분주한 규현의 상반된 모습도 보였다.  요리냄새까지 철벽대전이 그려진 가운데 백종원은 밖에서 기다리며 여유로운 오후를 즐겼다. 그러면서 "세형이가 이길 것, 하지만 색다른 시도라서 변수가 있을 수 있다"며 추측했다. 

시각적인 효과까지 가미한 양세형과 달리, 규현은 "맛으로 승부보겠다"며 기싸움을 벌였다. 이로써 모든 요리가 완성됐다. 하지만 두 사람 모두 간을 보지 않아 맛에 대해 확신하지 못해 웃음을 안겼다. 

심사위원인 백종원이 등장, 매의 눈으로 요리를 스캔했다. 랜선제자 규현과 현실제자 세형은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백종원은 규현의 요리부터 살펴봤다. 이어 시식없이 세형의 요리도 정밀하게 관찰했다. 

이어 본격 시식을 진행, 규현의 요리부터 맛 봤다. 백종원은 "간은 잘 맞췄다"면서 마지막 청경채까지 모두 흡입했다. 하지만 좀 달다고 덧붙였다. 다음 양세형의 요리를 맛보기 전 물로 입속까지 헹군 후, 시식했다. 
하지만 백종원이 인상을 찌푸리더니 "진짜 간 안 봤어? 이것도 괜찮다"며 놀라워했다. 
백종원은 "새로운 장르"라면서 누가 무슨 요리를 했는지 정확하게 맞혔다. 

그러면서 "재료손질이 다르다, 통마늘을 쓴 규현은 비교적 쉬운 방법"이라면서 재료가 큼직하게 들어갔다고 했다. 이어 마늘 칼질까지 세심하게 한 세형의 요리를 예리하게 찾아내면서 "일정하게 두께가 같은 칼질"이라고 말해 재료 손질만으로도 정확하게 찾아냈다. 

백종원은 규현의 요리에 대해선 "이건 중국식이지만 일식덮밥 맛이 났다"면서 양세형 요리에 대해선 "안 먹어본 느낌, 마라샹궈를 흉내냈지만 마라샹궈 변형을 한 것 같다"면서 양세형의 의도를 정확하게 캐취해 모두를 소름돋게 했다. 

김희철과 김동준은 "대박, 정확히 맞혔다, 똑같이 말했다"며 감탄을 연발, 소름돋아 했다. 요리대결에선 양세형 요리를 선택 "처음엔 단맛과 익숙한 맛인 규현요리가 맛있었지만 계속 당기는 맛은 양세형 요리"라면서
"점수라면 8:7"이라며 막상막하였다고 했다. 4년차 짬에서 나온 현실제자인 양세형은 승리 후, 기쁨을 포효했다. 

이어 두 사람은 서로의 요리를 각각 맛보며 칭찬하기 바빴다. 경쟁 후 서로를 폭풍 칭찬하는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용인에서 오후 미식회가 진행됐다. 규현도 합류해 김희철과 함께 청경채 준비에 돌입했다. 데뷔 16년차 '슈퍼주니어' 호흡으로 두 사람이 깔끔하고 정갈하게 재료를 손질했다. 청경채 무침 수육을 완성, 양세형이 개발한 야심작 '청경채 고추장궈' 메뉴 소스는 양세형이 직접 만들었다. 이어 전두지휘하며 멤버들에게 재료손질도 함께 나눠했다.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했다.

먼저 청경채 장육이 완성됐다. 청경채를 직접 재배한 농민들은 "너무 맛있다"며 감탄했다. 그러면서 "청경채로 이렇게 만들 줄이야"라며 놀라워했다. 이어 청경채 무침제육도 소개했고, 모두 "청경채 무침은 처음"이라며 흥미로워했다. 심지어 리필까지 요청할 정도로 호평이 이어갔다. 그만큼 새롭게 알게된 청경채의 맛이었다. 

마지막은 청경채 고추장궈를 소개했다. 수제자 양세형이 직접 만든 신메뉴라고 했다. 스승에게도 인정받은 수제자 양세형이 책임감을 안고 요리에 돌입했다. 하이라이트 청경채도 가득 담아 푸짐함을 더했다. 그가 요리하는 모습에 모두 "양세형 요리 백쌤만큼 기대된닫, 서열 2인자라고 하더라"며 기대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