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삼시세끼5' 이광수, 죽굴도 光일꾼 탄생! #섬메이드치킨 #김치볶음밥 #참돔매운탕 [어저께TV]

[OSEN=김예솔 기자] '삼시세끼 어촌편5' 이광수과 죽굴도의 일꾼으로 거듭났다. 

5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는 게스트로 등장한 이광수가 죽굴도에 완벽하게 적응하면서 일꾼으로 거듭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죽굴도를 찾은 이광수는 차승원과 유해진, 손호준을 보며 "진짜 여기에 살고 있는 분들 같다"라고 감탄했다. 손호준은 이광수를 보며 "되게 자연스럽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광수는 "배에 내려서 잠깐 반겨주시고 다들 각자 일을 하신다"라고 말했다. 

유해진은 이광수에게 "기복씨와의 촬영은 어땠나"라고 물었다. 이광수는 차기복이라는 말을 알아듣지 못했다. 이에 차승원은 "내가 감정의 기복이 심하지 않냐"라고 물었다. 이에 이광수는 그렇다고 고개를 끄덕여 웃음을 자아냈다. 

차승원은 삼겹살을 넣고 순식간에 볶음밥을 만들었다. 이광수는 "잘 먹겠다"라고 인사했다. 이에 차승원은 "너는 먹고 우리는 널 지켜보는 거다"라며 부담스럽게 이야기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때 유해진이 국자에 묻은 김치볶음밥을 먹었고 이광수는 안절부절 못했다. 이 모습을 본 차승원은 "그러지마라. 우리가 불편하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차승원이 직접 만든 김치를 맛 본 이광수는 "너무 맛있다. 불향이 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식사 후 이광수는 옷을 갈아 입고 유해진과 함께 통발 체크 겸 산책에 나섰다. 마지막 통발에 쏨뱅이가 들어가 있었다. 하지만 너무 어려서 다시 바다로 놓아줬다. 이광수와 유해진은 작은 소라게를 응원하면서 섬 생활의 재미를 느꼈다. 

세끼 식구들은 모두 유해진이 만든 휘트니스 센터 '아뜰리에 뭐슬'로 모였다. 네 사람은 힙한 노래를 들으며 캘리포니아 분위기로 운동을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차승원은 이광수가 육지에서 사온 닭으로 치킨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차승원은 유해진에게 "기름을 어떤 걸로 할까"라며 "휘발유 어떠냐"라고 물었다. 이에 유해진은 "좀 그러면 경유로 해라"라고 응수했다. 하지만 이광수는 옆에서 두 사람의 아재개그를 이해하지 못하고 눈만 두리번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차승원은 닭을 잘라 칼집을 낸 후 튀김반죽을 입혀 튀겨냈다. 유해진은 풍로를 이용해 기름의 온도를 높였다. 차승원은 "이게 잘 튀겨질 지 모르겠다"라며 걱정했다.

하지만 차승원의 걱정과 달리 치킨은 노릇노릇하게 튀겨져 눈길을 사로 잡았다. 치킨을 맛 본 이광수는 "엄청 중독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차승원은 "팔까"라고 물었고 이광수는 고개를 끄덕였다. 유해진은 "닭이 커서 좋다"라고 말했다. 이날 세끼 식구들은 치킨으로 맛있게 한 끼를 해결했다. 

이날 저녁식사로 차승원은 전복조림과 참돔매운탕을 준비했다. 하지만 전복세척을 맡은 이광수가 전복을 지나치게 박박 닦아 뽀얀 전복을 만들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tvN '삼시세끼 어촌편5' 방송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