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방탄소년단 정국, 이태원 방문 논란 직접 사과.."더 깊게 생각하고 행동할 것"(종합)[Oh!쎈 이슈]

[OSEN=지민경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국이 이태원 방문 논란과 관련해 직접 사과했다.

정국은 6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진행된 '슙디의 꿀 FM 06.13 with JK #0613FM_0606'으로 팬들과 소통했다.

슈가와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눈 정국은 방송을 종료하기 전 이태원 방문에 대해 언급하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정국은 "오랜만에 아미들과 소통하는 자리라서 시작 전부터 많이 떨렸다"며 "말하고 싶었던 것이 있는데 최근에 제 행동으로 인해서 많은 분들이 화도 나고 마음이 상하셨을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OSEN=이대선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sunday@osen.co.kr

이어 정국은 "이 상황을 힘겹게 보내고 계신 분들, 또 곳곳에서 애써주시는 분들, 그리고 항상 옆에 있는 형들한테도 죄송한 마음이 컸다"며 "특히 제가 사랑하는 아미들이 저로 인해서 힘든 시간을 보낸 것 같아서 마음이 굉장히 무거웠다"고 사과했다.

[OSEN=민경훈 기자]방탄소년단 (BTS) 정국이 입장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 rumi@osen.co.kr

또한 그는 "요근래 혼자서 생각을 정말 많이 했다. 형들이랑도 얘기를 엄청 많이 했다. 저에 대해서 여러가지로 되돌아 보며 느낀게 많았던 것 같다"며 "라이브가 있었으니까 이 일에 대해서 여러분들 한테 직접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 앞으로는 언제 어디서든 매순간 더 깊게 생각하고 행동하는 정국이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을 전했다.

정국은 지난 4월 25일 아스트로 차은우, NCT127 재현, 세븐틴 민규와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이태원을 방문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정국이 이태원에 방문했다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방문 당시, 5월 초 확진자 발생으로 문제가 된 장소에는 가지 않았고, 첫 확진자가 이태원에 간 날짜보다 약 1주일 전이었다"며 "방문 이후 기침, 발열 등 코로나19 증상은 없었으며, 자발적으로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음성으로 판정됐다. 현재 아티스트 본인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전 사회적 노력에 충실히 동참하지 않은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는 이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철저히 준수하겠다. 팬 여러분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mk324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