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여자보다 예쁜 하리수" '밥먹다' 국내1호 성전환★→자궁이식·연애고백까지 [어저께TV]


[OSEN=김수형 기자] 최대의 센세이션을 일으킨 국내일호 성전환 스타 하리수가 모든 스토리를 담담하게 전했다.  

22일 방송된 SBS PLUS 예능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하리수가 출연했다. 

이날 윤정수는 "예쁜 미모의 여성분이 온다"면서 미모의 손님이 올 것이라 했다. 바로 하리수였다. 핫이슈의 아이콘 하리수는 국내 1호 트랜스젠더로 연예계에 센세이션을 일으킨 독보적인 존재다. 당당해서 더 아름다운 하리수는 아시아까지 사로 잡아 한류스타로도 우뚝선 바 있다.

국내 1호 트랜스젠더 연예인이란 타이틀에 대해 모두 "문화를 바꾼 사람"이라며 놀라워했다. 데뷔 때 수식어가 "여자보다 예쁜 여자"라는 하리수는 당시 대중이 미모에만 집중했다고 했다. 하리수는 "모두 아름다움에 집착한다고 착각해, 어느 덧 47세다, 재작년부터 새치도 나기 시작했다"면서 "사람들의 예쁘다는 시선, 틀에 나를 갇혀살아야하는지, 편견속에 나를 가둬야할지 고민이다"며 고민을 전했다. 

인생 최고의 순간들을 꼽았다. 첫 번째 사건을 '성전환 수술'로 꼽은 그녀는 "95년 9월에 수술했다"며 입을 열었다. 


학창시절을 물었다. 하리수는 "너무 행복했다"면서 남중 남고를 나왔다고 했다. 성 다양성에 대해 무지했던 시절이었다는 하리수는 "트랜스젠더가 있는지 모르던 상황에서 세상을 살았다"면서 어린시절은 꿈에도 상상못했다고 했다. 하리수는 "살다보니 남자를 좋아했고 주변에서 예쁘단 말을 많이 들었다, 항상 남자친구가 있었다"면서 고등학생 때도 화장을 하고 다녔다고 했다. 

성전환 수술을 결심한 계기에 대해 하리수는 "1년 동안 교제한 남친, 여자도 아니지 않냐는 존재에 대해서도 무시당한 충격적인 말"이라며 남친의 비수같은 말에 정신이 번쩍 들어서 몸을 바꿔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91년도 성전환수술 프로그램 방송이 나왔지만 성전환 수술이 10명도 안 됐던 시절을 떠올린 하리수는 "성인이 되어야만 수술이 가능해 만 19세가 되자마자 수술했다"면서  "90년대 기준 수술비는 기본 천만원대, 내 삶을 찾기 위해 성전한 수술을 결심했다"고 했다. 

하지만 막상 수술을 앞두고 무섭지 않았는지 묻자 하리수는 "정신과 진단을 포함해 많은 절차를 받았다, 수술에 대한 두려움보다는 수술 날짜를 기다리는 시간이 더 힘들었다"면서 "엄마가 수술 전날 동의서를 쓰는데, 수술 중 사망할 수 있다는 조항도 있었다, 목숨을 건 수술이었지만 여자로 살고 싶었던 간절함이 컸다"고 했다.  


그러면서 침대에 누워 수술실로 향하는데 주마등처럼 삶이 스쳐지나갔다, 절망과 희망이 교차하던 순간, 복잡 미묘한 감정이 소용돌이 쳤다"면서 "수술 시간은 대략 10시간 가량됐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수술 후 여자로 다시 태어난 기분은 어땠는지 묻자 하리수는 "의식이 돌아와 침대에서 누워있는데 망치로 세계 얻어맞은 느낌, 지끔껏 겪어보지 못한 고통이었다"면서 "하반신 전체가 짓눌린 느낌, 정신까지 피폐해졌다 , 2주 동안 누워서 생활했던 상태, 진통제로 버텨 회복했다"고 회상했다.  

연예인 이전 여자 하리수의 순간들도 돌아봤다. 세번째로 인생 최고의 순간을 결혼이라 꼽은 그녀는 "원래 결혼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해, 트렌스젠더 삶에 결혼이란 건 없었다. 연예계 활동하며 유명한 사람과도 만났지만 결혼생각은 없었다. 어느 순간 결혼할 때가 오더라,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직감했다"라며 결혼을 결심, 트렌스젠더 1호 부부가 됐던 일도 회상했다. 

하지만 순탄하지 않았던 결혼생활이었다는 하리수는 "전 남편에게도 각종 인신공격이 난무했다, 비난과 조롱을 많이 받았지만 꿋꿋하게 곁을 지켜줘서 고마웠다"면서 "결혼생활하면서 시부모님도 아이를 낳을 수 없다는 걸 인정했지만 사랑하는 사람과 살다보면 안 된다는 걸 알면서도 그 사람의 아이를 갖고 싶은 욕심이 생기더라, 그래서 아이를 갖기 위해 노력했다, 아이를 갇기 위해 자궁이식 수술까지 생각했다"고 해 모두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10년 간의 결혼생활, 사랑하는 만큼 미안한 일들이 생겨, 또 다른 길을 선택하기로 결심한 하리수는 결국 이혼을 선택했다. 

앞으로 하리수의 새시작을 물었다. 새로운 연인을 만날 생각이 있는지, 연애하고 싶은지 질문하자 하리수는 "지금까지 사랑하지 않고 사랑한 적 없다"면서 새로운 인연을 만나 2년 째 연애 중이라 깜짝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