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씨네타운' 박원상x박초롱 밝힌 #불량한 가족 #액션 #부녀 케미 #박정민[종합]

[OSEN=김보라 기자] 배우 박원상과 걸그룹 에이핑크 출신 배우 박초롱이 영화 ‘불량한 가족’을 통해 아빠와 딸로 만났다. 라디오를 통해 웃음 터지는 입담을 자랑한 만큼 부녀로 만난 두 사람의 연기 호흡이 기대된다. 

박초롱은 박원상과 함께 25일 오전 생방송한 SBS 파워FM ‘씨네타운’에 출연해 "어제 언론시사회를 했는데 에이핑크 멤버들이 응원을 와 줬다”며 “매번 멤버들과 같이 있다가 혼자 현장에 있으니 뭔가 외롭고 어려웠다. 와 줘서 되게 고마웠고 든든한 힘이 됐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출연한 영화 ‘불량한 가족’(감독 장재일)은 음악만이 유일한 친구였던 유리(박초롱 분)가 다혜(김다예 분)의 특별한 가족을 만나 진정한 성장을 하게 된다는 스토리를 담은 휴먼 코미디. 박원상은 유리의 아빠 현두 역을 맡았다. 

영화 출연에 대해 박초롱은 “저희는 작품 선택을 하거나 어떤 일을 할 때 그것에 대해 자세히 얘기를 하진 않는다. 일에 대해 디테일 하게 얘기하진 않는다”라며 “하지만 고민이 있을 때만 서로 들어준다"고 했다.

이어 “멤버들은 나오자마자 놀리더라. 특히 막내가 ‘바이올린 뭐냐?’고 놀리더라. 멤버들은 짓궂게 놀렸다”라고 귀띔했다. 박초롱은 그러면서 “멤버들 전부 고민을 잘 들어주고 힘을 주는데 저는 (윤)보미와 같이 살다 보니 붙잡고 많은 얘기를 한다. 공감을 잘 해준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박원상은 SBS 드라마 ‘더 킹: 영원의 군주’에 대해 “재미있었다. 촬영 분량이 적어서 아껴가면서 촬영했는데 끝나고 세트장 근처에서 소주도 한 잔씩 했다”며 “김고은부터 다 처음 만난 친구들이었는데 다들 묘하게 좋았다. 작가님에게 전화해서 ‘내 분량을 늘려달라고 할까?’ 싶을 정도로 좋았다”고 훈훈했던 분위기를 밝혔다.

후배들에게 인기가 높은 선배일 것 같다는 질문에 “아니다. 극단 후배들이 들으면 콧방귀를 뀔 거 같다”며 “저는 딱 중간일 거다. 회식 자리나 술 자리에서 잔소리를 많이 하는 선배다. 안 좋아하는 후배들도 있다. ‘잘 될 거다’는 얘기를 해줬는데 몇 년 후 잘 안 됐다는 불만을 토로하더라(웃음)”고 귀띔했다.

이어 배우 박정민과의 인연에 대해 “극단에서 예전에 엠티를 갔었다. 극단의 엠티가 술로 시작해 술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당시 (박정민을 포함한) 중학교 꼬맹이들이 우르르 놀러와서 저희는 아이들에게 ‘백숙을 먹으라’고 했었다. 그때 영화 ‘와이키키 브라더스’를 막 찍고 개봉하기 직전이었다. 당시엔 어린 친구들 데리고 짓굿게 장난도 치고 그랬다가 잊고 살았는데 박정민이 고등학생을 지나 대학교 때인가 극단에 찾아왔었다”고 전했다. 박원상은 극단 차이무 출신인데, 박정민은 자신의 에세이 ‘쓸 만한 인간’에 일련의 일화를 소개한 바 있다.

이어 박원상은 “박정민과 엊그제 만났다. 같이 하기로 했던 작업이 있어서 만났는데 여전히 똘똘한 후배다. 너무 좋았다”라며 “예전의 인연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어서 좋다. 연극 무대든, 어디서든 꼭 한 번 만나보고 싶은 후배다. 똘똘한 후배라 제가 잘 묻어갈 수 있을 거 같다”라고 칭찬했다.

한편 합기도 3단이라는 박초롱은 “그걸 아직도 기억해주시는 분들이 있다. 시트콤에서 합기도를 선보였던 적이 있었다”라며 “아버지가 합기도 사범이다. 학창시절엔 학교 끝나고 항상 운동만 하러 다녔다. 아빠 밑에서 조용히 묵묵하게 훈련을 받고 시합에 나가는 게 일상이라서 도복만 입고 다녔다.(웃음) 지금 쌍절곤을 안 한 지 오래됐는데 조금 더 하면 몸이 기억하지 않을까 싶다. 저는 운동을 즐겨했고 액션도 잘 할 수 있다”고 털어놨다.

영화 데뷔작의 개봉을 앞둔 심경을 묻자, "큰 스크린으로 보는 게 기분이 이상했다. 제가 연기를 많이 안 했어서 큰 화면으로 보는 게 어색하고 아쉬움이 많았다. 연기 욕심이 있었는데 이번에 그 꿈을 이룰 수 있게 돼 기분이 좋았다”고 답했다.

박원상은 박초롱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아이돌 출신과 작업을 해본 경험이 많지 않아서 낯설지 않을까 싶었는데 초롱씨와 너무 좋았다”고 답했다. 이어 “미주알 고주알 이런 저런 얘기를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박원상은 “예전에 액션은 45세 이후 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을 했었다. 몸이 너무 힘든데, 드라마 ‘라스트’ 하면서 죽기 살기로 했다. 더 이상 하지 말자는 생각이었는데 마음이 바뀌었다”며 “배우는 어차피 몸으로 살아야 하는 사람이다”라는 생각을 전달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