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강철비2' 유연석 "북 위원장 역할, 스스로도 상상 안돼..도전과 같은 캐릭터"

[OSEN=지민경 기자] 배우 유연석이 북 위원장 역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2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극 중 유연석은 북이 살 길은 비핵화와 개방이라 믿고, 최초로 미국과의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은 북의 젊은 최고 지도자 북 위원장, 조선사 역을 맡았다.

북 위원장이라는 파격적인 변신에 도전한 유연석은 "저도 '강철비1'을 워낙에 재미있게 봤었고 그래서 제안을 주셨을 때 흥미롭게 시나리오를 보기는 했는데 나한테 북위원장을 제안하신게 맞나 도원이형 아니었나 싶었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저도 망설이기도 했고 제가 한 나라의 지도자 역을 한다는 것이 저 스스로도 상상이 안됐다. 그런데 감독님을 만나뵙고 감독님께서 한반도의 정세에 대한 이야기를 실감나게 하지만 영화라는 무한한 상상의 공간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하려면 굳이 싱크로율을 맞추기 보다는 더 많은 상상을 할 수 있게 했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셔서 다시 시나리오를 보니까 위트있게 그려내는 재미있는 요소들과 볼거리도 많다 보니까 한 번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겁도 나기는 했지만 저한테도 도전과 같은 캐릭터라고 생각됐다. 도망치지 말고 도전해보자 해서 하게 됐다"고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한편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작품. 오는 29일 개봉. /mk3244@osen.co.kr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