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개훌륭' 강형욱, 늑대 비주얼 진돗개 '보름이' 만남… "과한 애정은 독" [종합]

[OSEN=김예솔 기자] 강형욱이 늑대 비주얼을 가진 진돗개 문제견 훈련에 나섰다. 

6일에 방송된 KBS2TV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늑대를 연상케 하는 진돗개 호구 보름이가 문제견으로 등장했다.

보름이를 만나고 온 윤두준은 "내가 봤던 개 중에 제일 큰 것 같다. 크기 때문에 오는 위압감이 크다"라며 "경규 선배님이 전문가 같다. 엄청 침착하셨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침착하긴 뭘 침착하냐. 정신이 나간 상태였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마침내 강형욱이 보름이를 만났다. 강형욱은 보름이를 보자 "크다. 얼굴이 레오만하다"라고 깜짝 놀랐다. 강형욱은 "보름이에겐 자율배식이 위험할 수 있다. 자기 영역을 상승시키는 효과를 낸다. 이 친구가 의도하지 않아도 내가 사료쪽에 가기만해도 예민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형욱은 "진돗개는 보호자와 있을 때 짖는 게 더 심하다. 그리고 비위를 맞춰주는 보호자를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강형욱은 보름이와 인사를 해보겠다며 가까이 다가갔다. 보름이는 강형욱의 냄새를 맡고 더욱 예민한 모습을 보였다. 강형욱은 보름이 앞에 앉아서 안심시키려 했다. 하지만 그 순간 보름이가 입마개가 있는 상태에서 강형욱을 물었다. 강형욱은 공격할 의지가 없다는 표현을 하기 위해 뒤로 다가갔다. 

강형욱은 "엄마가 리액션이 좋으시다. 사람에게는 위로가 될 수 있지만 개 입장에선 잘못한 일을 위로해줄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보름이는 공격성을 멈추지 않았고 숨소리도 점점 거칠어졌다. 강형욱은 보름이의 끈을 잡고 보름이를 제압했다. 강형욱은 "주저하지 말고 싫다는 표현을 해야한다"라며 "네가 고집이 세냐. 내 고집도 세다. 이걸 표현해야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형욱은 "보름이는 문으로 들어오는 사람들이 다 나쁜 사람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라며 "유년기 시절 본 사람은 친하다. 하지만 그 이후로 만난 사람들은 경계하고 있다. 어린데 벌써 이미지를 보고 판단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보호자들은 크게 공감했다. 

강형욱은 "한동안 집에 손님은 부르지 말고 밖에서 만나셔야 할 것 같다. 아들 보호자는 적극적으로 훈련해야한다. 앞으로 통제하고 제어하는 모습을 보여야한다"라며 "이 친구의 비위를 맞춰주지 않을거다"라고 말했다. 

강형욱은 목줄로 통제하는 제어 훈련을 했다. 2시간의 훈련 후 보름이는 드디어 목줄로 통제가 가능해졌다. 강형욱은 부모 보호자를 보고 "만지는 거 딱 끊으셔야한다. 나중에 충분히 좋아지면 예뻐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형욱은 "산책은 아들만 해야한다"라며 "평소에 몇시에 일어나냐. 개를 키우는 사람은 늦잠을 자면 안된다. 어머니, 아버지가 혼날 게 아니라 아들이 혼나야 한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개는 훌륭하다' 방송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