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히든싱어6' 첫 무대는 김연자, 비→화사→이소라 역대급 라인업 출격 준비 [종합]

[OSEN=연휘선 기자] '히든싱어6'에서 김연자, 비, 마마무 화사, 이소라까지 역대급 라인업이 베일을 벗었다. 

31일 밤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6’가 첫 방송됐다. 이 자리는 본격적인 대결에 앞서 MC 전현무와 히든 패밀리 송은이, 가수 케이윌, 트로트 가수 장민호, 걸그룹 오마이걸 승희가 모여 '시즌6 컴백 기념 대국민 퀴즈쇼’를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연자가 자신의 노래 '서울 코리아’를 부르며 등장해 호기심을 자아냈다. 전영미, 박슬기, 김나희 등 김연자 모창능력자에 대한 추측이 난무한 상황. 실제 김연자가 등장해 놀라움을 더했다. 

그는 정체를 밝힌 뒤 통 안에서 감춰왔던 성량을 폭발시켰다. 이어 "긴장된다. 통이 좁으니까 긴장된다. 큰 데에서만 노래하다가 좁은 데서 하니까 긴장된다"고 했다. 그는 자신을 못 알아보고 "가수가 아니다"라고 한 영탁, 승희의 반응에도 "괜찮다. 속이려고 했는데 다행"이라며 웃었다. 

특히 그는 "'히든싱어6' 원조 가수 대표로 나왔다"며 베일에 쌓인 '히든싱어6' 원조 가수 라인업 중에 하나임을 밝혀 환호를 받았다. 

그러나 김연자는 시청자가 뽑은 시즌5 역대급 싱크로율 베스트 3 무대를 보며 긴장했다. 강타 편 '빛', 린 편 '시간을 거슬러', 바다 편 '꿈을 모아서'와 케이윌 편 '니가 필요해'까지. 역대급 무대의 향연이 충격을 선사했다. 

이에 전현무가 "출연 번복하시면 안 된다"고 하자, 김연자는 "저 오늘 그냥 놀러온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더했다. 케이윌은 "저는 레전드도 아니고 여기 선배님들이 나오는 자리에서 부족하다고 생각했는데 여기 나온 친구들이 진심으로 얘기해주는데 누군가한테 사랑받는 걸 느꼈다"며 감격을 표하며 김연자를 독려했다. 

그럼에도 김연자는 레전드들의 무대를 보며 여유를 잃고 충격과 공포에 휩싸였다. 그는 "'멘붕’이 왔다"며 혼란스러워하고 의욕을 잃었다. 급기야 그는 "저 집에 가면 안 되냐"며 당황했다.

방송 말미 '히든싱어6’의 원조 가수 라인업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에 비, 화사, 장범준, 김원준, 진성이 베일을 벗었다. 여기에 시즌1에 출연했던 김종국도 출연을 알렸다. 바로 터보로 나오는 것. 또한 시즌1에 나온 장윤정, 백지영도 '리매치’에 임했다. 또 다른 '히든싱어6' 원조 가수로 이소라가 모습을 드러냈다. 송은이는 "이 분은 노래가 마음에 들지 않아 콘서트를 환불하신 분이다. 이런 분이 통 안에서 노래하신다는 거냐"고 말하며 기대했다. 

대망의 '히든싱어6' 첫 무대를 장식할 원조 가수는 바로 김연자였다. 김연자는 "너무 좋았다. 제 목소리를 따라 한 사람은 없었다"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너무 긴장되고 떨리고 꼭 이기겠다"고 했다. 특히 "마이크 떼는 건 안 할 것 같다. 입에 꼭 붙이고 하겠다"며 강한 승부욕을 보였다. 여기에 임영웅, 이찬원이 김연자를 위한 패널로 나올 것이 암시돼 기대를 더했다. 

'히든싱어6’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와 그 가수의 목소리부터 창법까지 완벽하게 소화 가능한 '모창 도전자'의 노래 대결이 펼쳐지는 신개념 음악 프로그램이다. 2012년 방송된 '히든싱어’의 여섯 번째 시즌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monamie@osen.co.kr

[사진] JTB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