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개훌륭' 강형욱 "날 물 것 같은 기분"…고민犬 마운팅 저지→물림 사고 발생 '촬영중단' [종합]

[OSEN=김예솔 기자] 강형욱이 아메리칸 불리 모자견을 교육하던 중 물려 촬영이 중단됐다. 

24일에 방송된 KBS2TV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강형욱이 훈련중 물려 촬영이 중단되는 상황이 일어났다. 

보호자는 토비와 바키 두 마리의 아메리칸 불리를 키우고 있었다. 토비와 바키는 아들과 엄마인 모자견. "처음에 토비를 데리고 왔을 땐 작은 소형견이었고 너무 귀여웠다"라고 말했다. 강형욱 역시 공감하며 "아메리칸 불리가 어렸을 때 정말 귀엽다"라고 말했다. 보호자는 토비와 바키의 발톱을 깎아주고 열심히 챙겼다. 보호자는 "바키는 애교가 많고 토비는 든든하다"라고 말했다. 

이날 토비와 바키의 공격성을 체크하기 위해 헬퍼독이 투입됐다. ITZY 멤버들과 함께 있을 땐 순했던 토비와 바키가 헬퍼독을 보자 사나운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다. 이경규는 "바키가 굉장히 저돌적이다. 자꾸 헬퍼독을 보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토비 역시 예민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강형욱은 "그럼 굉장히 위험한 상황인데"라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형욱은 토비와 바키를 만났다. 목줄이 잡혀 있을 때 토비는 강형욱을 반겼지만 목줄이 풀자 다른 곳으로 향했다. 강형욱은 "나를 정말 반겼다면 목줄을 풀었을 때 나한테 왔을거다. 하지만 토비가 나에게 오지 않고 다른 곳으로 갔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형욱이 자리에 앉자 토비가 호흡이 가빠질 정도로 흥분했다. 그때 갑자기 토비가 강형욱의 다리를 향해 마운팅을 시도했다. 강형욱이 블로킹을 시도하자 급기야 토비는 강형욱이 허벅지를 물려했다. 강형욱은 이를 날렵하게 피했지만 바키의 공격은 계속됐고 강형욱이 계속 밀쳐내자 멈췄다. 

강형욱은 "마운팅을 못하게 하니까 공격하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토비는 급기야 개인형을 물어 뜯어버렸다. 강형욱은 이를 지켜보며 좋지 않은 표정을 지었다. 강형욱이 토비가 물고 뜯은 인형을 보호자에게 받아 들었다. 강형욱은 "다른 강아지들에 대한 공격성 뿐만 아니라 조절능력에도 문제가 있다"라며 "토비는 다른 작은 강아지들을 죽일 수도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토비는 강형욱에게 거듭해서 마운팅을 시도했고 강형욱은 이를 막았다. 강형욱이 계속해서 자신을 막자 토비는 입질까지 시작했다. 강형욱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입마개를 했을 때 진짜 성향이 나오지 않는 친구들이 있다. 토비는 입마개가 익숙치 않은 친구다. 그럼 제대로된 교육을 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강형욱은 토비의 마운팅과 공격을 피하던 중 결국 물렸다. 강형욱은 훈련을 계속하려고 했지만 제작진은 촬영을 중단했다. 

일주일 후 훈련은 다시 시작됐다. 강형욱은 보호자에게 토비와 바키의 공격성을 정확하게 인지시키고 교육을 시작했다. 엄마견인 바키는 강형욱의 지도에 따라 교육이 시작되자 보호자에게 집중하며 변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개는 훌륭하다' 방송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