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강인, 전반만 뛰고 교체 아웃...발렌시아, 셀타에 1-2 패배

[OSEN=이승우 기자] 발렌시아가 셀타 비고 원정에서 완패를 당했다. 이강인은 전반전만 뛰고 교체 아웃되며 아쉬움을 남겼다. 

발렌시아는 20일(한국시간) 새벽 스페인 비고의 발라이도스 열린 2020-2021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라운드 셀타 비고와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이강인은 2경기 연속으로 선발로 나섰지만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아웃됐다. 

리그 개막전에서 2도움을 기록한 이강인은 이날 경기에서도 선발로 나섰다. 하지만 셀타의 기세에 밀려 주도권을 내줬고, 이강인은 전반만 뛰고 벤치로 물러났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셀타는 4-4-2를 가동했다. 모르와 아스파스가 공격을 이끌었고, 수아레스, 벨트란, 타피아, 놀리토가 지원했다. 마요, 에이두, 무리요, 올라사가 수비, 비야르가 골키퍼로 나섰다.

발렌시아는 4-4-2로 맞섰다. 막시와 이강인이 전방에 섰고, 게데스, 콘도그비아, 에스케르도, 무사가 중원을 구성했다. 가야, 파울리스타, 디아카비, 바스가 포백, 도메네크가 골문을 지켰다. 

전반 13분 셀타가 먼저 발렌시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아스파스가 놀리토의 패스를 받아 도메네크 골키퍼를 제치고 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오프사이드 여부를 놓고 비디오판독(VAR)을 거쳤으나 득점이 인정됐다.

전반 30분에도 셀타의 위협적인 슈팅이 나왔다. 마요와 아스파스가 오른쪽 측면을 허물었다. 아스파스가 중앙을 보고 내준 공을 벨트란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에 맞고 벗어났다.

발렌시아는 전반 35분 프리킥 기회를 잡았지만 가야의 킥이 높이 뜨고 말았다. 이강인이 전담 키커로 나섰지만 가야가 의욕을 보이며 대신 슈팅했지만 골대를 넘겼다.

발렌시아는 점차 점유율을 회복하며 공격을 시도했지만 득점을 터뜨리지 못했다. 전반은 셀타가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끝났다. 

[사진] 셀타 비고 SNS

그라시아 발렌시아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이강인과 게데스를 빼고, 제이슨과 바예호를 투입했다. 

발렌시아는 후반 초반 동점골을 터뜨렸다. 후반 1분 막시는 오른쪽에서 연결된 바스의 크로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다. 막시의 슈팅은 셀타의 골망을 흔들었다. 

균형은 오래가지 않았다. 후반 12분 페널티박스 밖 정면에서 셀타가 프리킥을 얻었다. 아스파스가 왼발 슈팅을 때렸고, 발렌시아 골문 상대를 꿰뚫었다.

후반 막판 셀타는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후반 38분 멘데스가 때린 슈팅이 골대에 맞고 나왔다. 이어진 공격에서 베아자의 슈팅이 또 다시 골대에 맞았다.

발렌시아는 이후 막시의 결정적인 슈팅이 있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경기는 결국 셀타의 승리로 끝났다. /raul1649@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