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래시포드 천금 결승포' 맨유, PSG에 2-1 짜릿 승

[OSEN=우충원 기자] 마커스 래시포드가 결승골을 터트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짜릿한 승리를 맛봤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1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파리생제르맹과 경기에서 정규 시간 종료 3분 여를 남겨 두고 터진 마커스 래시포드의 결승 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후반 42분 래시포드가 결승포를 쏘아 올린 맨유는 승점 3점을 챙겼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유는 전반 20분 맥토미니의 패스를 받은 마샬이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페르난데스가 침착하게 득점, 1-0으로 앞섰다. 기선제압에 성공한 맨유는 치열한 경기를 통해 승리를 노렸다. 

하지만 PSG도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후반 9분 네이마르가 올린 코너킥을 마샬이 헤더 슈팅으로 득점, 1-1을 만들었다. 

무승부로 마무리 될 것 같던 경기는 맨유의 승리로 마무리 됐다. 후반 42분 래시포드가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 2-1로 승리했다.           / 10bird@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