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규현 합류 이후 '이 팀은 되겠다' 생각"..슈퍼주니어 규현, 데뷔 15주년 소감 [V라이브]

[OSEN=이승훈 기자] 슈퍼주니어가 15년 전 데뷔했던 순간을 추억했다.

7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슈퍼주니어 데뷔 15주년 기념 온라인 팬미팅 'SUPER JUNIOR 15th Anniversary Special Event – 초대(Invitation)'가 진행된 가운데 이특이 "슈퍼주니어라는 이름으로 딱 15년하고 하루가 지났다. 15주년이라는 시간이 나한테는 15분처럼 빨리 지나갔다"고 밝혔다. 

이어 슈퍼주니어 김희철은 "벌써 15년이나 됐다. 여러분 고생하셨습니다. 어린 시절에 만나서 지금 40살을 바라보는 나이다. 정말 오래 함께했다", 예성은 "다들 이런 날이 올 거라고 생각했어요? 함께 걸어왔던 시간이 긴 시간이었다"고 감격했다. 신동 역시 "와보니까 믿겨지지 않는다. 지금까지 온 건 다 엘프 덕분이다. 너무 감사하다. 인생의 절반을 슈퍼주니어로 산 거다"라고 기뻐했고, 은혁은 "멤버들도 있고 엘프들도 있고 함께 해준 SM엔터테인먼트, 레이블SJ, 수많은 스태프분들과 함께 했기 때문에 올 수 있지 않았나 싶다"며 팬들과 소속사 직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슈퍼주니어 동해는 "멤버들과 함께 한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엘프 덕분이다. 15살에 SM에 들어와서 지금까지 활동할 수 있게 해준 회사 스태프분들 감사하다", 최시원은 "축복받았다고 생각한다. 훌륭한 멤버들, 임직원분들과 같이 일해서 영광스러웠고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려욱은 "너무 감사하다. 15주년을 맞이하게 될 줄 상상 못했다. 너무 기분이 좋고 여러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뜻깊은 날이다"며 데뷔 15주년 소감을 말했다. 

특히 슈퍼주니어 규현은 "2005년 11월 6일. 그 당시에는 슈퍼주니어를 알지는 못했다. 그땐 이렇게 대단한 그룹으로 성장하게 될 줄 몰랐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규현은 "처음 1위 했을 때 알았다. 규현의 전격 합류 이후에 '이 팀은 되겠다' 생각했다. 오랜 시간 함께 해준 멤버들에게 고맙다는 말하고 싶다"며 농담을 건넸다. 

이특은 "슈퍼주니어 단체, 유닛, 솔로 앨범을 다 합치면 100장이 넘는다. 지금까지 총 157회 공연을 했고, 2006년부터 2020년까지 매년 한 해도 빠짐없이 국내외 시상식에서 상을 수상했다고 한다"며 슈퍼주니어가 지금까지 세운 업적을 설명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슈퍼주니어는 "이건 맛보기에 불구하다"면서 데뷔 앨범을 시작으로 최근 활동을 추억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지난 6일 데뷔 15주년을 맞이한 슈퍼주니어는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신곡 '우리에게(The Melody)'를 발매했다. '우리에게(The Melody)'는 오는 12월 발매 예정인 슈퍼주니어의 열 번째 정규앨범 선공개 곡으로 이특과 예성이 직접 작사에 참여, 지난 15년 동안 함께해준 서로에 대한 고마움을 담아냈다.

/seunghun@osen.co.kr

[사진] 네이버 V라이브 슈퍼주니어 15주년 기념 온라인 팬미팅 '초대(Invitation)'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