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구혜선 "'꽃남' 때 남자친구 있었다..촬영중 연락 안돼 헤어져" ('전참시')

[OSEN=지민경 기자] 배우 구혜선이 '꽃보다 남자' 촬영 당시 남자친구가 있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구혜선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구혜선은 '꽃보다 남자' 전부터 자신을 케어해준 소속사 대표와 식사를 하며 지난 추억을 떠올렸다. 대표는 "'꽃보다 남자' 캐스팅이 굉장히 치열했다. 웬만한 여배우는 다 지원했다. 저도 제작사의 문턱이 닳도록 다녔다"고 밝혔다.

구혜선은 '꽃보다 남자' 촬영 당시를 회상하며 "힘든 기억만 난다. 그 때는 바빠서 화를 낼 시간도 없었다. 억울한게 뭐냐면 저는 처음부터 고생할 거 다하고 남자 애들은 신이 끝날 무렵에 멋있게 하고 나타난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때 수영장에서 다이빙하는 씬을 찍을 때 뇌진탕에 걸렸다. 머리부터 떨어진 거다. 그런데 바로 촬영을 해야 했다. 안 찍으면 결방이 나서 찍을 수 밖에 없었다. 일주일 후 후유증이 나타나서 촬영 중간에 기절하기도 했다. 설상가상으로 교통사고도 나서 입도 다 터졌다"고 밝혔다.

그는 "그때는 그렇게 용감해야 배우였던 것 같다. 거기서 못한다고 했으면 배우가 아니었다. 그래서 했다. 다치고 실려가고 반복이었다"고 덧붙였다.

뉴칼레도니아 촬영 때도 힘들었다며 "너무 멋있는데 그런 걸 볼 시간이 없었다. 너무 멋진 곳인데 기억이 없다. 갔던 곳 중 제일 힘들었다. 전화도 안 터졌다. 당시에 남자친구가 있었는데 내 말을 믿어주지 않더라. 전화가 안터진다는 말을 핑계라고 생각하더라. 그래서 헤어졌다"고 과거 연애사를 깜짝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mk3244@osen.co.kr

[사진]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