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맛남의 광장' 1일 1식 태민도 반한 오리고기.. 백야식당 오픈 [종합]

[OSEN=전미용 기자] 오리고기로 다양한 음식을 선보였다.

19일 방송된 SBS 예능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이 농벤져스와 오리고기를 활용해 다양한 음식을 선보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과 김동준은 전라남도의 한 냉동창고를 찾았다.  담당자는 오리고기 재고량이 많은 이유가 "코로나로 인해 식당이 운영을 안 해서"라고 밝혔고 백종원은 "내가 그럴 줄 알았다"며 안타까워했다.  담당자는 "창고의 물건이 나가야 농가의 제품을 받는다. 재고가 빨리 나가야 한다. 지금도 농가들은 오리를 키우고 있다"며 걱정했다.

이후 백종원과 김동준은 오래 농가를 방문했고 농장 주인은 "소비가 안 돼서 오리 사육을 줄이고 있는 중이다"라며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농가 방문 후 농벤져스와 샤이니의 태민이 합류했다.  

태민은 백종원에게 꽃을 선물로 전했고 백종원은 태민에게 "온유가 너 잘 부탁한다고 계속 연락했다"며 온유와의 인연을 깜짝 공개했다. 김희철은 "태민을 맛남에서 볼 줄이야. 워낙 소식을 해서"라고 말했고 소민은 "안 그래도 오늘 먹으려고 어제 조금 먹었다"고 대답했다. 

백종원은 오리하면 떠오르는 것들을 물었고 멤버들은 오리고기, 훈제오리 등을 대답했다. 이에 백종원은 "난 오리탕이 떠올라"라고 말했다. 이어 농벤져스는 오리탕을 점심으로 준비했다. 백종원은 "오리탕이 생각보다 쉬운 걸 보여드리겠다. 무조건 맛있다"라며 오리탕을 준비한 이유를 밝혔다.

재료를 준비하던 백종원은 "거의 집에 있는 것들이다. 미나리가 좀 많이 필요하고 들깻가루만 사오시면 될 거다"고 말했다. 이어 끓는 물에 손질 돼 나온 오리고기를 겉만 데쳤다. 데친 오리를 찬물에 헹궜다. 백종원은 "살짝 데쳐서 뼈사이에 있는 피를 닦아줘서 비린 내를 잡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리고기를 한 시간 끓이면 된다고 말했다. 한 시간이라는 말에 멤버들이 충격에 빠졌다. 이에 백종원이 미리 끓여 놓은 오리를 꺼냈고 "오리고기는 질겨서 오래 끓여야 한다. 그냥 곰탕 끓이듯 끓인 뒤 양념 넣고 재료를 넣으면 돼. 쉽지"라고 말했다. 

이후 된장과 고추장을 풀고 오리탕 국물 베이스를 만들었다. 맛을 본 태민은 "오 생각보다 괜찮다. 차돌 된장찌개 맛이 나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사람들이 오리탕하면 냄새 나는 줄 아는데 아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태민에게 "들깻가루를 넣으면 완전 달라"며 생색을 냈다. 이에 김희철이 "평생 춤 춘 애앞에서 생색을 내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들깻가루를 넣고 파, 미나리를 넣어 오리탕을 완성했다. 맛을 본 양세형은 "소갈비찜 먹는 기분이다"고 말했고 김희철은 "이렇게 맛있는데 오리가 왜 안 되지"라며 속상해했다.

태민은 "생색내기 참 좋은 거 같다. 지금 오리 싸니까 해 먹어야겠다"고 이야기했다. 김희철은 맛있게 먹는 태민을 보며 "태민이 연습생 시절에 봤는데.. 그 시절 저랑 비슷한 애가 있다고 해서 봤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후 아침 내기 훈제오리 요리 대결이 펼쳐졌고 지난주에 이어 백스칼리버가 상품으로 주어졌다. 백종원은 쪽파로 파김치를 만들어야 한다며 지난주 백스칼리버를 탄 유병재와 파김치 만들기에 도전했다. 태민과 양세형이 한팀을 이뤄 '훈제오리 김치찌개'를 김동준과 김희철이 '짜장Duck밥'을 만들겠다고 이야기했다. 

태민은 간단한 훈제오리 김치찌개 레시피를 공개했고 곧바로 오리와 김치를 넣어 요리를 시작했다. 양세형은 "김치찌개에 불향을 입힌 거 같다"며 놀라워했다. 이어 태민은 설탕 대신 꿀을 넣으며 "저희 엄마가 꿀을 사용하신다"고 설명했다. 

김희철은 태민이 만든 요리를 보며 "와 저기 완전 맛있어 보여. 우리 낼 라면 끓여야겠다"며 태민을 응원해 폭소케했다. 하지만 곧 김동준과 짜장덕밥을 위해 양파와 오리를 잘게 썰며 의욕을 불태웠고 짜장밥이 완성되자 행복해했다. 태민과 양세형 역시 푹 익은 김치찌개를 맛보며 만족해했다.

이후 백종원이 등장했고 백종원은 김치찌개를 맛보며 "고급햄이 들어간 느낌이다. 밥 생각난다. 맛있다"고 극찬했고 짜장덕밥에도 "맛있다. 아이들이 정말 좋아하겠다. 맛은 동점인데 획기적인 건 덕밥이다"며 김희철과 김동준의 짜장덕밥을 선택했다. 

이어 백종원과 유병재는 짜장덕밥을 양세형과 태민이 만들었다고 최종선택했다. 이에 김희철과 김동준은 "틀렸다"며 환호했다.  

한편 이날 백야식당이 오픈했다. 백종원은 야심차게 준비한 주방을 보며 "대박이다. 끝내준다. 나 이런 가게 하나 하려고 했는데.. 집에서 주방을 이렇게 꾸며도 좋겠다"며 감탄했다. 이어 농벤져스들이 들어왔고 예쁘게 차려진 주방을 보며 환호했다.

태민은 "저는 이런 감성을 좋아한다. 일본에서 활동할 때 이렇게 1:1로 대화하면서 먹는 게 좋았다"고 이야기했다. 손님이 원하는 음식을 만들어준다는 말에 멤버들은 우육면, 샥스핀, 신선로를 말해 폭소케했다.

백종원은 오리 로스와 훈제 오리를 꺼내 "어떤 걸로 같이 볶아도 맛있다. 감자와 함께 볶아보겠다"며 훈제오리 감자볶음을 만들었다. 이어 훈제오리 달걀 프라이를 선보였다. 맛을 본 멤버들은 "느끼하지 않아. 정말 밥이랑 먹으면 딱이다. 고급스럽다. 맛있다"라며 감탄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