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보조출연자 때문에…감우성→장동윤 "자가격리"·박신혜 "검사 결과 대기" [종합]

[OSEN=장우영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세를 보이는 가운데 연예계에도 다시 빨간불이 켜졌다. ‘경이로운 소문’, ‘보쌈-운명을 훔치다’, ‘달이 뜨는 강’ 등의 드라마 보조 출연자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비상이 내려진 가운데 ‘시지프스’, ‘조선구마사’에서도 보조 출연자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일 세 자릿수 확진자가 나오면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연예계에도 비상불이 켜졌다.

‘달이 뜨는 강’ 보조 출연자가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해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뒤 촬영이 모두 해산됐고,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달이 뜨는 강’ 바로 옆 세트장을 이용하고 있는 ‘경이로운 소문’ 측도 해당 소식을 접하고 이날 예정된 제작발표회를 취소하는 등 조치를 취했다.

감우성, 장동윤, 조승우, 박신혜. OSEN DB

‘보쌈-운명을 훔치다’ 보조 출연자도 코로나 확진을 받았다. 촬영장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해당 확진자와 밀접 접촉을 하거나 같은 장소에 있던 제작진과 관계자 등이 모두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배우 정일우와 권유리는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확산세는 촬영장을 뒤덮고 있다. 이번에는 SBS 새 드라마 ‘조선구마사’ 보조 출연자가 코로나 확진을 받았다. ‘조선구마사’ 측은 “보조 출연자 중 1명이 금일(23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지침에 따라 모든 촬영을 중단하고 보건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배우들 및 스태프들은 자가격리에 들어가고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배우 감우성 측은 OSEN에 “확진자와 같은날 촬영 현장에 있었다. 현재 자가격리 중이며, 아직 코로나 검사를 받지는 않았다. 방역 지침과 제작진의 안내에 따라 추후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고 밝혔다.

전노민 측은 “오늘 연락을 받았는데, 그날 촬영장에 있었던 배우들은 모두 자가격리 하라고 지침이 내려와서 그 지침에 따르고 있다. 코로나 검사는 아직 안 받았다. 그 검사도 보건 당국의 지침이 내려오면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고, 장동윤 측은 “확진 판정을 받은 보조 출연자와 촬영 날짜도 달랐고, 동선도 겹치지 않았다. 현재 자가격리 중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을 예정은 없지만 지침이 내려오면 받을 예정이다”고 전했다.

이유비 측은 OSEN에 “촬영이 겹치지 않아서 자가격리 등의 수순은 아니다. 제작진, 배우들이 검사를 마친 뒤 문제가 없을 경우 촬영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JTBC 새 드라마 ‘시지프스’ 측도 보조 출연자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촬영을 전면 중단했다. JTBC 측은 OSEN에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보쌈’ 촬영장에 함께 있었던 ‘시지스프’ 보조 출연자 1명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 “보조 출연자 코로나 확진 판정 즉시 전면 촬영을 중단한 상태이며, 확진 스태프와 같은 현장에 있었던 배우 및 스태프들은 순차적으로 검사를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시지프스’에 출연하는 배우 조승우 측은 제작진과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움직일 것이라고 밝혔다. 박신혜 측은 “확진 판정을 받은 시지프스 보조 출연자와 동선이 겹치지 않았으나 대비 차원에서 금일(23일) 코로나 검사를 진행했고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고 밝혔다.

한편, 23일 밤 12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271명 늘었다. 정부는 오는 24일부터 2주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를 수도권은 2단계, 호남권은 1.5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elnino8919@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