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YG프로듀서 로빈 "최환희, 음악 듣자마자 아마추어 NO..확신 들어 함께 시작"('밥심')

[OSEN=김은애 기자] YG프로듀서 로빈이 최환희의 음악실력을 극찬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Plus ‘강호동의 밥심’에는 고(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가 출연했다.

특히 최환희는 힙합 뮤지션으로 시작을 알려 눈길을 끌었다. 최환희는 “어머니를 따라 훌륭한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라며 “그런데 연기가 안맞더라. 음악은 내가 원하는 감정을 표현할 수 있으니까 좋았다. 미리 끊어둔 연기수업만 다 받고 멀리했다”라고 털어놨다.

최환희

최환희는 “내가 다른 사람들이랑 다른 배경을 갖고 있지 않나. 남들과 내가 비교될 때도 있었다. 남들의 평범함이 부럽기도 했다. 내 환경은 내가 선택해서 가지게 된 것이 아니지 않나. 문득 그런게 부러웠다. 그런 생각이 들 때마다 노래를 찾아들었다. 그런 것을 찾아듣다가 딱 힙합이 걸렸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힙합은 다룰 수 있는 주제가 제약이 없어서 좋았다”라며 “친구들과 프리스타일하며 놀았는데 가사쓰는 것이 재밌더라. 학교 축제에서 힙합동아리 공연을 함께 하게 됐는데 너무 좋았다. 내 차례가 되서 랩을 하는데 짜릿했다. 난 음악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바로 용돈 모아서 장비를 샀다”라고 밝혔다.

여기에 최환희는 직접 만든 비트, 가사로 완성된 음악을 들려줬다. 최환희는 저음 보이스와 뛰어난 랩실력으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최환희는 자신의 고민에 대해 “내가 평범한 사람은 아니지 않나. 안좋은 점들도 많았지만 득이 있었다. 사람들도 최진실의 아들이니까 혜택이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그는 “음악을 못했다면 음악을 시작하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사람들이 음원을 낸 뒤 ‘최진실의 아들이라서’ ‘회사 빽있네’ 이런 반응을 보이실 것 같아 걱정된다. 이제 최진실 아들이라는 꼬리표를 벗어나고 싶다. 그 그늘이 날 보호해줬지만, 그늘을 벗어나서 독립된 아티스트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소망했다.

또한 최환희를 위해 프로듀서 로빈이 등장했다. 로빈은 “YG프로듀서이자 환희 소속사 대표인 로빈이다”라고 소개했다. 로빈은 ‘뽀로로’ 노래를 비롯해 악뮤, 워너원, 이하이 등과 작업했다.

로빈은 “내가 만든 곡이 알려지면서 음악을 시작하려는 사람들의 상담이 많아졌다. 그러다 환희에게 연락이 왔다. 환희의 음악을 듣자마자 취미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숙제를 내주기 시작했다”라며 “숙제를 갖고 왔는데 아마추어가 아니었다. 그때 확신이 들었다. 얘는 음악을 해야겠다라는 생각이 들더라. 나도 음악을 30년 했다. 저하고는 차원이 다른 느낌이었다”라고 칭찬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강호동의 밥심'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