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선미 "내가 감히 누굴 평가할까"…'싱어게인' 심사위원 논란 심경 고백 [전문]

[OSEN=장우영 기자] 가수 선미가 ‘싱어게인’ 심사위원 자격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선미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너무도 무겁고, 어려운 자리인 걸 알고 있어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최근 불거진 ‘싱어게인’ 심사위원 자격 논란에 대한 선미의 심경을 담은 글이다. 선미는 매주 월요일 방송되는 JTBC ‘싱어게인’에서 주니어 심사위원 라인에서 활약하고 있다.

JTBC 제공

선미는 “내가 감히 무슨 자격으로 개개인을 판단하고 평가를 할 수 있을까 매 촬영마다 느끼고 조심스럽다”고 부담감을 토로했다.

이어 선미는 “모두가 다른 길을 걸어왔고, 하고 싶은 이야기도, 생각도 서로 다를텐데 저는 그저 참가자 한 분 한 분이 진심을 다해 준비해 주신 무대들을 저 또한 진심을 다해 눈에 담고 귀에 담아서 매 순간 느껴지는 수많은 감정들을 공유하고 전해드리고 싶음 마음이다. 더 열심히 잘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하 선미 심경 전문

너무도 무겁고, 어려운 자리인 걸 알고 있어요. 매 촬영마다 느껴요. 아 내가 감히 무슨 자격으로 개개인을 판단하고 평가를 할까요. 늘 조심스러워요.

모두가 다른 길을 걸어왔고, 하고 싶은 이야기도, 생각도 서로 다를텐데 저는 그저 참가자 한 분 한 분이 진심을 다해 준비해주신 무대들을 저 또한 진심을 다해 눈에 담고 귀에 담아서 매 순간 느껴지는 수많은 감정들을 공유하고 전해드리고 싶은 마음이에요. 더 열심히 잘 할게요. /elnino8919@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