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선처 없다" 장동민, 자택·차 돌멩이 테러한 40대 男 구속→범행 부인 [종합]

[OSEN=지민경 기자] 개그맨 장동민의 자택과 차에 수차례 돌을 던진 범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3일 강원 원주경찰서는 40대 남성 A씨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월 14일부터 9월 17일까지 원주에 있는 장동민의 주택 외벽과 창문, 승용차에 수십 차례 돌을 던져 망가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OSEN=박재만 기자] tvN 새 예능 프로그램 ‘문제적 보스’ 제작발표회가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방송인 장동민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pjmpp@osen.co.kr

경찰은 주변 탐문과 CCTV 분석을 통해 돌이 날아온 방향과 거리 등을 파악했고, 범행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돌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감식하는 등 3개월에 걸쳐 수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A씨를 검거했고, 조사 결과 A씨는 장동민의 주택에 CCTV가 설치돼있지 않은 점을 알고 범행을 저질렀으며, CCTV가 설치된 이후에도 사각지대에 숨어서 계속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A씨는 혐의를 전면부인하고 있어,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지난 9월 장동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장동민의 옹테레비'에 '세상이 이렇게 돌아가면 안되는데... 장동민 원주집 3차 테러'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며 피해를 호소했다.

장동민은 "어젯밤 10시 32분 6초경 어떤 괴한이 제 차에 또 돌을 던져서 차가 파손이 된 사건이 벌어졌다"며 "마당까지 돌이 날라 오고 창문에 금이 가고 방충망이 찢어졌다. 2층 베란다에서 돌이 2개나 발견됐다"고 밝히며 수차례 돌팔매질 테러를 당했다고 전했다.

그는 스스로 조작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유튜브 '떡상'하려고 '주작'하는 거 아니냐고 하는데, 그 정도 돈을 태워서 주작할 거면 채널 하나를 샀다. 정말 고통을 심하게 받고 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앞서 장동민은 절대 선처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던 바, 수개월 간의 고통 끝 구속된 범인의 범행 동기는 무엇일지 경찰 조사에 귀추가 주목된다. /mk3244@osen.co.kr

[사진] OSEN DB, 영상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