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민경 "10kg 감량? 원하지 않았는데 빠져..40년 더디게 오는 미래 남친❤︎ 너무해" [종합]

[OSEN=이승훈 기자] 개그우먼 김민경이 '컬투쇼'를 통해 다이어트, 연애에 관한 생각을 속시원하게 고백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김태균과 스페셜 DJ로 남다른 입담을 과시하는 김민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컬투쇼' 김민경은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웹 예능 '시켜서한다! 오늘부터 운동뚱'(이하 '운동뚱')을 언급, "회사에서 계속 운동 방송만 잡는다. 쉬운 방송은 없겠지만 나도 따뜻한 곳에서 예쁜 옷 입고 방송하고 싶다"며 고공행진 중인 '운동뚱' 인기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실제로 김민경 매니저가 "누나 야외 운동 조금 더 하자"라고 했다고.

하지만 김민경에게는 '운동뚱' 이후 삶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가장 먼저 눈길을 끄는 건 체중. 김민경은 "'운동뚱'으로 얻은 것이 정말 많다"면서 "하기 싫어했지만 덕분에 속이 건강해진 느낌이다. 몸은 힘들다. 몸살도 들고 힘들지만 내장 건강이 좋아지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또한 김민경은 "체중도 원하지 않았는데 10kg이 빠졌다. 예쁘다는 이야기도 듣고 광고도 찍었다"면서 만족함을 드러냈다. 

특히 김민경은 첫눈과 관련된 이야기가 나오자 최근 자신의 설렘 지수를 높였던 일화를 소개했다. 김민경은 "어제 아침 일찍 샵에 갔는데 입구 문 앞에서 어떤 신랑분이 신부 님을 위해 첫눈를 기념할 수 있는 노래를 불러주려고 연습하고 있더라"며 부러움 가득한 눈빛을 드러냈다. 그러자 '컬투쇼' 김태균은 "신부보다 민경 씨가 먼저 들었네요?"라고 너스레를 떨면서 "곧 민경 씨도 좋은 짝 만날 거다. 더디게 온 만큼 오래 머물 거다"라며 김민경의 사랑을 응원했다. 

하지만 김민경은 "40년이나 더디게 오는 건 너무한 거 아니냐"라며 울컥해 '컬투쇼' 스튜디오를 폭소케 만들었다.

한편 김민경은 현재 tvN '나는 살아있다' 등에 출연 중이다.

/seunghun@osen.co.kr

[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툭쇼',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