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송 "장애인 강원래와 매일이 지옥, 이혼하고 싶었다"(파란만장)

[OSEN=하수정 기자] 김송이 강원래와 이혼하고 싶었던 순간을 고백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EBS1 '인생이야기 파란만장'에서는 김송이 남편 강원래가 장애인 판정을 받은 이후 겪은 힘든 시기를 공개했다.

강원래와 10년 열애 끝에 결혼 기사가 보도된 김송은 "그때 뛸 듯이 기뻤다. 남편이 클론으로 인기 스타였는데, 소속사에서는 절대 바깥에 소문 나면 안 된다고 입막음을 시켰다. 그런데 열애 기사가 나서 너무 행복했다. 강원래 오빠랑 결혼하는 게 소원이었고, 오빠 닮은 예쁜 딸 낳는 게 소원이었다. 그런데 3개월 뒤 (오토바이) 교통사고가 났다. 한달 반 동안 의식 없이 헛소리를 할 때마다 '깨어만 났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강원래는 목뼈 등이 심하게 부러지면서 하반신이 마비됐고, 김송은 "어느 날, 날 알아보고 의식이 돌아왔다. 나를 비롯해 가족을 알아보고, 옆에 있는 구준엽 오빠를 알아보는 게 기적이었다. '원래 오빠 옆에서 평생 간병하면서 살겠다'고 결심했는데, 강원래가 살아난 것이 인생의 첫 번째 기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보통 병원에서 퇴원하면 환자들이 완쾌돼 나온다. 근데 우리 남편은 장애인이 돼 나왔다. 평생 걷지 못한 채 새로 겪어가야 하는 현실 앞에서 자신만만했다. '내 사랑의 힘으로 간병할 수 있어'라고 했는데, 어느 날 눈을 뜨고 현실을 직시하게 됐다. '나 아직 젊은데 평생 어떻게 살지? 장애인 남편과 어떻게 살지?' 숨이 안 쉬어졌다"고 털어놨다.

김송은 "그때부터 원망이 올라오기 시작하고, 만약 내가 정신과를 알았다면 상담과 약물치료를 받고 살아났을 텐데, 그것조차도 말할 수 없었다. 바라보는 시선들이 많았고, 난 천사여야만했고, 그들이 만든 프레임에 갇혀 살았다. 너무 벗어나고 싶고, 이혼하고 싶고, 살고 싶지 않았다"며 힘들었던 과거를 언급했다.

/ hsjssu@osen.co.kr

[사진] '인생이야기 파란만장'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