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심형래도 미스터리라 꼽은, '외제차 방화' 사건 "뉴스로 확인" ('1호가')

[OSEN=김수형 기자]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심형래가 전성기 시절 미스터리로 남은 자동차 방화사건을 언급해 놀라움을 안겼다.

3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심형래가 출연했다.

이날 레전드 개그맨 심형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원조 영구 세리머니로 깜짝 등장한 그는 "미리 앞에서 분위기를 띄워야해, 원투 아니고 완투다"라며 옛날로 추억을 소환시켰다.  

이어 박미선과 영화 '별난 두 영웅'를 찍었다는 심형래는 "박미선의 아버지가 잘 나가는 영화제작사였다"면서 "미선이가 이소룡 흉내로 날아다녔다"며 흑역사도 소환해 웃음을 안겼다. 

최양락은 "정말 레전드 중 레전드, 연간 수입1위 연예인"이라면서 "나훈아와 조용필, 안성기 아니고 4년간 연간수입 1위 달성했던 분"이라 소개했다. 심형래는 "어린이날 아이들한테 설문조사했다, 가장 존경하는 인물로 1,2위가 세종대왕과 이순신 장군, 그 다음 3위가 나였다"면서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박미선은 "사실 당시 인기가 너무 많아, 최고의 남편감이었다"면서 "이봉원이 우리 집와서 인사할 때 심형래랑 하지 왜 안했냐고 물었다"고 비화도 전했다. 

김학래, 임미숙 부부가 그려졌다. 심형래는 "김학래가 잡혀 살아야한다"면서 두 부부의 모습을 지켜봤다. 그러면서 두 부부의 집에 도착했다. 김학래와 심형래는 벌써 40년지기로 친형제같은 사이라 했다.  

10년만에 세 사람. 임미숙은 심형래에게 "늘 고마운 마음이 있어, 생일이 곧 다가와 직접 밥 차려준 건 처음"이라며 반가워했다. 

심형래는 "처음 미숙이 방송국 들어왔을 때 너무 예뻐, CF모델로도 제의가 왔다, 농약광고"라고 개그를 던졌고
김학래는 "실제로 농약광고는 내가 찍었다"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세 사람은 과거 함께 했던 잡지 포스터와 사진들을 꺼내 봤다. '우뢰매'란 영화에서 김학래는 30대 시절의 김수미와 호흡을 맞췄다고. 국내에서 외국까지 다니며 최고의 콤비로 공연했던 사진도 있었다.

무엇보다 이날 임미숙, 김학래 부부가 준비한 생일파티 후, 다 함께 식사하며 옛날 추억에 빠졌다. 심형래는 일이 너무 많아 밤이 오는게 두려웠다면서 "개그맨 중 외제차도 제일 먼저  샀지만 어느 날 차량이 불탔었다"면서 "일부러 누군가 호텔에서 방화했던 사건, 일어나보니 뉴스로 알았다, 사건은 미스터리"라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