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경실 "女이혼=방송복귀 걸림돌‥조영남 조언이 큰 위로됐다" 12년 '우정ing' ('밥심') [어저께TV]

[OSEN=김수형 기자] '강호동의 밥심'에서 조영남이 출연한 가운데 이경실이 이혼 당시 조영남의 조언으로 힘을 얻었던 과거를 전했다. 

4일 방송된 SBS Plus 예능 '강호동의 밥심'에서 조영남이 이경실, 이성미와 출연했다. 

이날 조영남은 5년간 유배생활을 했던 과거를 떠올리면서 "5년간 경제적, 심적으로 힘들었던 시간, 개털됐다, 1심 선고 나가기도 전에 진짜 친구와 가짜 친구도 가려졌다"면서 그 중에서도 찐친으로 개그우먼 이경실과 이성미를 소환했다. 개그우먼 이경실, 이성미가 여사친으로 깜짝 등장하자 조영남은 반갑게 환영했다. 

이경실은 1993년도에 조영남을 처음 만났다면서 "첫 아이 임신 5개월 차, '삶의 체험현장'에서 만났다"면서 이후 12년 동안 함께 MC로 활약했다고 했다. 

이어 조영남 첫인상에 대해선 "가요 프로에서 항상 '한 번 더'를 외치던 가수"라며 괴짜같은 가수였다고 했다. 이경실은 "역시나 횡설수설, 불안장애가 있는 줄 알았다"면서 제 자리에 앉아있지 않는 특유의 성격도 전했다. 그러면서 "그 속에서도 인간적인 면모로 꽉찬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조영남이 강한 캐릭터로 청일점이라 했다. 여사친들에게 그림과 가방 선물을 한다는 일화에 대해서 이경실과 이성미는 "나도 그림 받았다"면서 이를 인증했다. 

이어 가방에 대해선 이경실이 "과거 여자친구와 '체험 삶의 현장'녹화장에 자주 같이 와, 매주 데리고 왔다"면서 "어느날 명품가방을 메고 오빠가 사줬다고 말해, 장난으로 오랜 세월 만났으면 가방하나 사달라고 했더니 사주겠다고 해, 기대했던 가방이 아닌 지갑이었다, 오빠가 끈만 들고다니면 가방이라더라"고 비화를 전해 웃음을 안겼다. 


 
조영남이 여사친들에게 고마웠던 점을 묻자, 그는 "이루 말할 수 없지, 내가 필요할 때 전화해서 같이 외로운 시간 함께해주는 것만으로도 고마워, 너도 늙어봐바라"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5년간 세상과 단절됐을 때도 옆에서 든든히 지켜준 여사친들이라고. 

특히 이경실은 "내가 이혼했을 때 , 여자 연예인이 이혼후 방송복귀가 힘들던 시절이었다"면서 "여자와 연예인으로 힘들었던 시간, 오빠가 '그게 뭐가 그렇게 큰 대수냐, 열심히 살아온 만큼 앞으로 잘 살아가면 된다'고 조언해, 큰 위로가 됐다, 큰 고민이 있을 때 만나면 정확한 답은 아니더라도 버텨나갈 힘을 주는 사람"이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성미 역시 "손에 쥐어진 마이크, 붓, 펜에 따라 자신만의 세계를 구사해 그려가는 사람,노래와 글, 그림, 작품 모두 그렇다,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매력적인 조영남의 세계가 있다"면서 "걸어가는 모습 속에 나이들었단 생각도 해, 오래 건강하게 세월을 이겨냈으면 좋겠다"며 든든한 우정을 전했다. 

앞으로 중요한 계획에 있다는 조영남. 장례식 계획에 대해서 가수장으로 '모란동백'을 불러달라 했다. 묘비명은 '웃다죽다'로 할 것이라고. 이에 이경실과 이성미는 "어떤 상황 속에도 '재밌게 살자'는 주의, 기소 당했을 때도 심각한 얘기안 했다"면서 다시 자유로워진 조영남에게 "상대방에게 웃게해주는 조영남, 그 동안 못햇던 일 펼치길, 변치않고 이렇게 쭉 갔으면 좋겠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며 훈훈함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강호동의 밥심'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