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진경 "이장우♥진기주 결혼? 안 돼!"‥전성우, 전인화 품 오열→'삼광빌라' 떠나 [Oh!쎈 종합]

[OSEN=김수형 기자] '오!삼광빌라'에서 전성우가 '삼광빌라'를 떠난 가운데, 진경이 진기주와 이장우 결혼을 반대하며 반전을 보였다. 

10일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오!삼광빌라'에서 이날 정원(황신혜 분)은 박필홍 (엄효섭 분)을 찾아가 "서현이 옆에 있는 것이 이거였냐"며 원망, 박필홍은 "회장님이 투자하기로 했다"며 철면피 모습을 보였다. 정원은 "내가 투자받게 그냥 놔둘 것 같냐, 어림도 없다"면서 "제발 재희와 서현이 앞에서 꺼져버려라"고 경고했다. 

다시 현장으로 돌아온 박필홍, 빛채운(진기주 분)은 박필홍이 친부라 확신이 들자마자 그를 찾아가 "맞죠? 박필홍씨, 맞으시죠?"라고 물었다. 

박필홍은 "무슨 말씀이신지 모르겠다"고 했으나 빛채운이 "아까 엄마 여기 오신거, 재희씨도 알아요?"라고 물으며 한 발짝 물러서자 박필홍은 "미안합니다"고 말하며 채운의 말을 인정했다. 급기야 "서현아"라고 말하자, 채운은 "가까이 오지 마라"고 말하며 도망쳤다.  

마침 재희(이장우 분)가 이를 목격했고, 채운을 쫓아갔다. 채운은 "왜 나한테 말 안 해줬어요?"라며 원망, 재희는 "미안하다, 나도 안지 얼마 안 됐다, 다른 의도보다 그리워서 가까이 있어보고 싶다더라"고 했다. 
나쁜 사람은 아니지만 상황이 꼬여 안 좋은 길로 간 것 같다고. 

채운은 "이런식으로 만나게 될 줄 몰라, 모두 나쁘게 말해도 그 분에게도 어떤 사정이 생겨 오해가 생겼을 거라 믿고 싶었다"면서 "나랑 엄마 앞에서 천연덕스럽게 가면쓰고 있는 모습, 엄마는 영혼 나간 듯 얼어붙어 있는데 뻔뻔했다, 나 위해 그 분 두둔하지 말라, 그럴 수록 난 더 창피하다"며 분한 마음을 전했다.  

채운은 "황나로(전성우 분), 박필홍과 아는 사이 맞는 것 같다, 긍정도 부정도 안 했다"고 했고 재희는 "사실 두 사람 같은 교도소에 있었다더라"며 교도소 얘기도 모두 고백했다.  

확세(인교진 분)와 만정(김선영 분)은 황나로의 정체를 알게 됐다. 황나로는 모두 인정하며 "우재희와 빛채운도 '삼광빌라' 떠나라 압박하지만 내가 버티는 중, '삼광빌라'를 너무 좋아하니까"라며 속사정을 얘기했다. 

만정은 "그래 그 말은 진심같지만, 나가라"면서 "이런 사람인 거 알고 한지붕 아래 같이 살 수 없다, 
난 예전처럼 나로씨 못 대한다, 언니한테 거짓말할 자신도 없으니 오늘 당장 나가라, 아니면 다 말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나로는 이를 못 들은척하며 나가려 하자, 만정은 "너 어디까지가 진심이니?"라 물었고, 나로는 "삼광빌라 좋아한 것, 나같은 쓰레기한테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진짜 내집같은 곳이었다"며 눈시울을 붉히곤 돌아섰다.  혼자있던 나로에게 순정(전인화 분)이 전화를 걸어 "같이 저녁먹자"고 했고, 나로의 마음은 복잡해졌다.

때마침 채운이 지나가던 길에 황나로와 마주쳤고, 채운은 "왜 말 안해줬어요? 재밌었어요 그 동안?
그냥 말해주지 그랬어요"라고 말하며 원망의 눈물을 흘렸고, 나로의 마음은 더욱 무거워졌다. 

장서아(한보름 분)가 나로에게 찾아가 정규직 축하파티를 하자고 했고 마침 나타난 정원이 두 사람을 떼어놓기 위해 서아에게 "오늘 나랑 같이 저녁먹자"며 집으로 데려갔다. 

이어 정원은 딸 서아에게 "재희와 빛채운 결혼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고 서아는 충격을 받았다. 서아는 "결국"이라며 폭풍 눈물을 흘렸다. 서아는 "재희오빠 마음은 돈으로 얻을 수 없다"며 서렵게 오열했다. 
서아는 홀로 방에서 재희와의 추억에 잠겼고, 짝사랑의 끝에서 주먹을 불끈쥐며 눈빛이 돌변했다. 

채운이 집으로 돌아왔고 재희가 집 앞에서 기다렸다. 재희는 "박필홍씨 현장가니 떠나셨더라, 번호도 없앴다"고 했고, 채운은 "완전 제멋대로, 태어나서 처음만난 친아버지인데"라며 원망했다. 마침 정후가 두 사람 앞을 지나갔고,  재희와 채운의 결혼소식을 들으며 기뻐했다. 정후는 그 자리에서 두 사람의 결혼을 허락했다. 

이후 '삼광빌라' 가족들이 다 함께 모여 회식자리를 가졌다. 하지만 나로에 대해 묻자 채운의 표정이 어두워졌다. 

이때, 나로가 늦게 회식자리에 나타났고, 재희와 채운의 표정도 서늘하게 변했다. 순정은 승진한 나로를 위해 "승진 축하해요"라며 케이크를 준비했고, 나로는 "태어나서 축하를 받아본 게 처음"이라면서 감사인사를 전했다. 순정은 "내가 앞으로 더 자주해주겠다"고 했고, 채운은 복잡한 심경을 보였다. 

순정은 재희와 채운의 결혼소식에 대해 '삼광빌라' 식구들에게 전했다. 모두 "삼광빌라의 1호 커플"이라며 기뻐했으나 나로의 표정은 어두워졌다.  

서아도 채운을 찾아가 "내 뒤통수 치려고 우리집 나간 거냐"면서 재희와의 결혼 소식에 분노했다. 채운은 "네가 원하는 대로 여기 왔는데 이러지 마라, 내가 네 어리광을 어디까지 받아줘야하나"면서 "재희오빠 집착하는거 사랑 아니다, 정말 사랑한다면 그럴 수 없다"고 일침했다. 

서아는 "네가 뭔데?"라며 손을 올렸으나 나로가 나타나 "이러지 마라"고 막았고, 재희도 소란을 듣고 나타나며 원망의 눈으로 서아를 바라봤다. 

서아는 "왜 나만 이상한 사람 만들어? 오빠가 나한테 어떻게 이러냐"며 눈물 흘렸다. 마침 나타난 정후가 서아와의 따로 자리를 만들며 "사랑했다면 예쁘게 보내줘야지, 이런 마음을 가지면 어떨까"라고 위로했으나 
서아는 "아니, 그렇게는 못 하겠다, 안 돼"라며 재희를 향한 여전한 집착을 보였다.

그날 밤, 나로는 '삼광빌라'에서의 추억을 떠올리며 집을 나갈 준비를 했다. 이를 알리없는 순정은 나로의 안부를 살폈고, 나로는 "어머니 한 번만 안아봐도 될까요?"라고 말하며 눈물 흘렸다. 

나로는 "감사하다, 어머니같은 좋은 분, 이 세상에 또 없을 것"이라 눈물, 순정은 나로를 품에 안으며 "승진까지하고 장하다"면서 "주변을 잘 살펴보면 좋은 사람이 더 많을 것"이라며 토닥였다.  이후 나로는 순정 몰래 '심광빌라' 집을 떠났다.

다음날, 재희와 채운은 민재를 찾아가 결혼소식을 전했고 민재는 "딸이 있다면 딱 빚채운씨지만 이 결혼은 반댈세"라면서 "니들 결혼하면 안 돼"라고 외쳐 두 사람을 깜짝 놀라게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오!삼광빌라'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