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유진X이지아 '생존' 선공개 떡밥→'펜트2=김소연 복수?' "아무것도 시작하지 않았어" ('히든룸') [어저께TV]

[OSEN=김수형 기자] '펜트하우스' 히든룸 스페셜 속에서도 잠깐 나온 시즌2 예고편이 시청자들을 패닉상태로 만들었다. 과연 유진과 이지아가 생존해서 김소연에게 복수극을 펼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12일 방송된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스페셜 숨겨진 이야기 편이 방송을 탔다.

이날 '펜트하우스' 열풍이 대한민국을 강타한 가운데 MC 신동엽과 장도연은 "매운맛 넘어 마라탕 맛의 드라마였다"며 하이라이트 영상을 소개했다.  특히 모든 배우들끼리도 비밀리에 쪽대본으로 다른 장면을 찍을 정도로 치밀하게 촬영됐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시청자가 뽑은 명장면이 소개된 가운데, 몰입감과 연기력이 돋보이는 명장면이 모두를 사로 잡았다. 극강의 연기를 보여준 배우들. MC 장도연은 "거대한 스케일의 블록버스터급 헤라클럽 버스 장면"이라면서 이를 언급, 촬영시간을 묻자 엄기준은 "해 떨어지고 해뜰 때까지 촬영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지아는 "촬영 끝나고 먼저 가질 못 했다"며 모두의 노력으로 탄생한 장면이라 했다.  

박은석은 "이 드라마가 잘 될 수밖에 없던 이유, 각자 맡은 배역을 최선을 다해 훌륭히 소화했지만 모두가 주연이었고 모두가 훌륭한 조연이었다"면서 "매회 메인 주연이 바뀌어도 기꺼이 조연이 되며 구멍없는 탄탄한 서사가 이어졌다"고 말하며 모두를 공감하게 했다. 

MC들은 "인기있는 드라마의 특징, 시청자들의 뇌피셜 비하인드 스토리"면서 유진과 이지아의 요트 위 엔딩장면이 언급됐다. '타이타닉'을 연상하며 죽음의 복선이 들어있었는지 묻자, 유진과 이지아는 "오직 요트에 우리 둘 뿐, 말 그대로 둘이서 재미있게 논 것"이라며 장시간 촬영하다가 생각해낸 장면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드라마에서 볼 수 없었던 유쾌한 촬영현장이 그려졌다. 메이킹 영상 속에는 멋진 연기 뒤로 환호와 박수갈채가 이어지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촬영됐다. 

무엇보다 이날 MC들은 시즌2 영상을 최초공개할 것이라 했다. MC신동엽은 "감질나는 것이 아니라 시원하게 공개하기로 했다"면서 배우들가지 궁금하게 했다. 

펜트하우스 시즌2 영상 최초공개, 모두 "뭐지? 더 궁금하게 만들어, 더 궁금해졌다"면서 "도대체 무슨 장면인지 하나도 모르겠다"며 패닉상태가 됐다. 

대본에서 본 장면도 못 알아보는 상황. 아역배우들도 궁금증이 폭발했다. MC들은 "시청자들의 오만가지 뇌피셜을 부르는 시즌2, 맞춰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 했고, 배우들도 "심장 떨어지는 줄 알았다"며 시청자들 반응을 궁금해했다. 

그러면서 배우들은 각각 "더 살별하고 상상도 못할 이야기가 펼쳐질 것,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이라면서 "선한 사람들이 만드는 악한 이야기 어디까지 일지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 짜증날 수도 있다, 많이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펜트하우스' 시즌2 선공개 영상이 최초공개된 가운데, 예고편에선 김소연이 누군가에게 '악마의 목소리'라며 테러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리고 그 뒤로는 운동화를 신고 누군가 나타났다. 이에 대해 모자를 푹 눌러쓰고 잠깐 등장한 유진이 아닐지 추측을 난무하게 했다. 게다가 이지아는 자신의 SNS 펜트하우스 대본을 보고 있는 모습까지 올린 상황. 

유진과 이지아의 생존 떡밥이 시청자들까지 패닉에 빠트린 가운데, 예고편 마지막엔 김소연에 대해 "심수련 죽인 진범, 대단한 여자"라고 하는 가 하면, 김소연과 유진 중 "난 아직 아무것도 시작하지 않았어"라며 낮은 목소리로 읊조리는 나레이션이 이어졌다.

더욱 살벌해진 복수극을 예고한 '펜트하우스' 시즌2, 벌써부터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펜트하우스' 시즌2는 2021년 2월 19일 첫방송된다. /ssu0818@osen.co.kr

[사진]  '펜트하우스'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