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도쿄올림픽 개최여부 3월말 최종결정…취소되면 17조 원 세금 날린다

[OSEN=서정환 기자] 도쿄올림픽의 개최여부가 3월말 최종결정될 전망이다. 

최근 BBC, 뉴욕타임즈 등 해외유력언론에서 도쿄올림픽의 취소가 유력하다는 보도를 했다. 코로나 백신이 개발돼 접종에 들어갔지만, 올림픽이 열리는 7월까지 전세계인들이 집단면역을 갖추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이에 올림픽 개최의 희망이 없어지고 있다는 것이 기사의 골자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17일 해외언론의 올림픽 취소가능성 보도에 대해 “해외언론의 보도에 대해 코멘트를 할 입장은 아니다. 올해 올림픽 일정은 정해져 있다. 코로나 감염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개최예정이었던 올림픽은 올해로 1년 연기됐다. 더 이상의 연기는 없다. 3월말까지 개최여부가 확실하게 정해지지 않으면 올림픽은 최종 취소된다. 교도통신의 설문조사에서 일본 국민의 80%가 올림픽의 연기 또는 취소에 찬성하는 입장을 보였다. 

도쿄올림픽, 패럴림픽 조직위원회 모리 요시 회장은 여전히 올림픽 개최에 대해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그는 “코로나 감염대책에 만전을 기해 안전하게 대회를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조직위원회가 공표한 예산계획에 따르면 도쿄올림픽의 1년 연기로 2940억 엔(약 3조 1230억 원)의 추가예산이 소요됐다. 도쿄올림픽의 총 예산은 1조 6440억 엔(약 17조 4631억 원)으로 역대 올림픽 사상 최고다. / jasonseo3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