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씨름판 꽃남F4 사부들→'집사부'배 천하장사=김동현 (ft.차은우X이승기 졌.잘.싸) [종합]

[OSEN=김수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집사부배 천하장사는 김동현이 됐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씨름 사부들이 등장했다.

이날 씨름계 신흥장수 F4 선수들은 각각 씨름에 대해 소개했고, 멤버들은 "아이돌급 인기라 들었다"고 했다. 박정우 선수에겐 '씨름계 다비드'라고 하자 그는 "쑥스럽다"고 했고, 다른 선수들은 "아니지 않냐, 옷 벋는 걸 좋아한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임태혁 선수에 대해선 '씨름판의 연예인'이라며 "정말 잘한다"고 했고, 임태혁은 흐뭇해했다. 

특히 임태혁 선수는 장사 타이틀만 무려 17회라고 했고, 이승기는 "호동이형에게 듣기론, 장사타이틀 10번 듣는건 보통이 아니라고 하더라"고 하자, 임태혁 선수는 "개인적으로 17번 했으니 대단한거 같다, 현역 중에 최고"라고 셀프 칭찬했고, 멤버들은 "셀프인정, 올림픽 나갔다하면 금메달 따는 것"이라며 놀라워했다. 

이어 최연소 허선행 선수는 기술로 김동현을 한 벝과 한 손으로 넘길 것이라 했고, 김동현이 UFC 자존심을 걸고 진지하게 임했으나 허선행 선수가 씨름기술로 한 방에 넘기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체급을 넘어선 기술의 짜릿함에 모두 대흥분, 씨름의 매력을 보여준 맛보기 대결이었다. 

다음은 허선행과 노범수 선수의 대결이 이어졌다. 평소 라이벌이라는 두 사람은 각각 자존심을 걸고 막상막하 전력을 예고, 한 치의 양보없는 신경전을 펼쳤고, 마치 황소같은 비주얼로 샅바싸움을 이어가 눈을 뗄 수 없는 승부를 벌였다. 첫 직관에 모두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 듯 넋을 놓게할 정도였다. 

모두 긴장된 가운데 노범수 선수가 제대로 기술을 성공시켰고, 희비가 엇갈렸다.라이벌전이라 더욱 매력적인 승부였다. 

이 가운데 '집사부배 천하장사 씨름대회'를 예고했다. 도금아닌 순금의 금송아지 수여한다는 말에 열기가 더욱 뜨거워졌다. 천하장사 타이틀에 걸린 자존심 대결 속에서 1대 1 코칭이 시작됐다. 

본격적으로 씨름대진표가 나왔고, 선수들 뿐만 아니라 사부들도 자존심이 걸렸다. 이승기와 양세형 대결이 먼저 펼쳐졌고, 모두 양세형이 이길 것이라 내다봤다. 이 가운데, 두 사람은 사뭇 진지한 모습으로 대결을 시작, 이승기가 밭다리 기술을 성공시키며 양세형을 넘겼다. 

다음은 차은우와 신성록이 대결, 신성록이 샅바싸움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비장하게 승부를 임하던 두 사람은, 팽팽한 힘겨루기를 보이더니, 신성록이 기술을 이어갔고, 차은우가 막판 뒤집기로 승부를 뒤집었다. 모두 "역시 천재"라며 놀라워했다.

이승기는 추점으로 부전승으로 결승에 오른 가운데, 차은우가 김동현과 대결을 펼치게 됐다. 체급부터 상당한 두 사람. 사부 선수들은 "기술로 차은우가 이길 것 같다"고 내다봤다.

씨름천재로 거듭난 차은우가 김동현을 이길 수 있을지 주목된 가운데, 김동현이 힘으로 뒤집기를 선공했다.
차은우는 버티기로 중심을 자븡려 했지만 결국 힘에서 밀리고 말았다. 그럼에도 악바리 정신으로 버태낸 차은우는 "기술을 들어가려해도 몸이 꿈쩍도 않더라"며 놀라워했다. 

이승기와 김동현이 결승대결을 펼쳤고, 치열한 승부 속에서 김동현이 잠시 한 눈 판 사이, 이승기가 마지막 밭다리 기술을걸었고, 김동현이 이를 그대로 받으며 되치기로 승리했다. 이로써 '집사부'배 천하장사는 김동현이 됐다. 
/ssu0818@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