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솔미 "한재석과 결혼 실수,볼 때마다 느끼했다" 폭소 ('1호가')


[OSEN=김수형 기자]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심진화 절친으로 박솔미와 소유진이 출연, 특히 박솔미가 남편 한재석의 첫인상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소유진과 박솔미가 출연했다.

심진화와 김원효네가 그려졌다. 심진화는 아침부터 마당쓸기에 돌입, 절친 박솔미와 소유진이 온다고 했다. 
심진화는 "정말 아낌없이 퍼주는 친구들, 자주 얘기하고 모인다"면서 "친자매같이 지내는 사이"라며 돈독한 우정을 전했다. 

그러면서 소유진과 박솔미에 대해 "일과 육아 찐으로 하는 워킹맘, 같은 여자가 봐도 대단한 두 사람이다"면서  
"육아해방을 위해 초대했다"고 했다. 남편들이 아이들을 보는 중이라고. 심진화는 소유진네에 대해 "백종원 형부가 주말엔 가족들을 위해 요리한다더라, 매주 하루는 특급 요리 이벤트를 펼친다고 하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각각 이상형과 결혼했는지 질문타임을 가졌다. 박솔미는 "저렇게 느끼하게 생긴사람은 누구랑 결혼하지 했는데 집에 있더라"고 하자, 소유진은 박솔미 남편 한재석에 대해 "배우 중에 가장 잘생겼다고 느낀다"고 했다. 박솔미는 "지금도 쌍꺼풀에 가끔 놀란다"며 폭소했다.  그려먼서 "결혼 실수한 거 같다"며 셀프디스로 웃음을 안겼다.

소유진은 "이상형이 존경할 수 있는 남자였다"면서 "날 컨트롤하는 남자라 천생연분, 그런게 참 좋다"고 했고, 심진화도 "살아보니 이상형, 처음엔 몰랐지만 알고보니 김원효는 복권같은 남자더라"면서 "결혼하고나서 좋은 점 억배있는 것 같다"고 말해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ssu0818@osen.co.kr

[사진]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