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이언 사망, 실력파→트러블메이커의 씁쓸한 마지막 "타살혐의無"[종합]

[OSEN=김은애 기자] 래퍼 아이언(본명 정헌철)이 향년 29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아이언은 서울 중구 소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이날 오전 10시 25분께 숨진 채 발견됐다.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아이언을 아파트 경비원이 발견하고 신고했다. 아이언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사망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아직까지 고인의 타살 혐의 점이 발견되고 있지 않다"라며 "수사 중이기 때문에 극단적 선택 여부 등에 대해 확인해줄 수 없다"라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유서는 따로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아이언이 사망한 채 발견된 장소가 그의 거주지가 아닌 것으로 전해지면서 그가 왜 해당 장소에서 사망했는지 파악 중이다. 경찰은 향후 유족 등과 상의해 부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아이언

아이언

아이언은 지난 2014년 Mnet '쇼미더머니' 시즌3에 출연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더욱이 준결승전에서 선보인 곡 '독기'는 음원차트 1위를 휩쓸 만큼 인기를 모았다.

이후 아이언은 2015년 데뷔 싱글 'blu', 2016년 정규 앨범 '록 보텀(ROCK BOTTOM)' 등을 발표하며 뮤지션으로서 입지를 다졌다. 그럼에도 그는 여러 논란에 휩싸이며 대중의 따가운 시선을 받았다.

지난 2016년 아이언은 대마초 흡연 혐의(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 받았다.

2017년에는 자신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자친구 A씨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아이언은 A씨의 얼굴을 때리고 흉기로 허벅지에 상해를 입혔으며 협박한 혐의를 받았다. 항소심 끝에 2018년 11월, 아이언은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받았다.

이가운데 아이언은 지난해 9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4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제 인생을 많이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아프고, 억울하고, 화가 나고, 슬프고 그 끝엔 제 자신이 있더라. 책임져야 하는, 제 스스로 한 선택들이 있었다"며 "제가 '멋'이라고 생각했던 많은 것들이 사회에 통용되지 않는 저만의 어설픈 정의였다는 깨달음과 앞으로 어떠한 마음가짐으로 어떠한 행보를 이어나가야 할 지에 대한 고민 등 저라는 사람은 바보같이도 직접 느껴보고 경험해봐야만 무엇이 옳고 그른지 깨닫는 것 같다"라고 심경을 털어놓기도 했다.

아이언

그러다 아이언은 같은해 12월 자택에서 자신에게 음악을 배우던 가수지망생 룸메이트 B씨(18)를 야구방망이로 수십차례 때린 혐의(특수폭행 혐의)로 체포됐다. 이와 관련해 아이언은 "훈육 차원이었다"라고 해명했고, 법원은 "도주 우려가 없다"며 경찰의 구속 영장 신청을 기각했다.

이어 아이언은 특수폭행 혐의 조사를 받던 중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게 됐다. 이에 따라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전망이다. 대중은 아이언의 사망과 관련해 다양한 반응을 보이면서도 애도의 뜻을 전하고 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