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라미란, 전도연·김희애 제치고 여우주연상 차지 (ft.유아인X남산의 부장들) [2021 청룡영화제 종합]

[OSEN=김수형 기자] '청룡영화상'에서 라미란이 김희애와 전도연을 제치고 여우주연상을 수상, 유아인 역시 정우성과 이정재, 이병헌을 제치고 남우 주연상을 수상했다. 

9일 방송된 SBS오 NAVER TV '제 41회 청룡영화상 (2021)'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제 41회 청룡영화상 (2021)'이 개최된 가운데 MC 김혜수와 유연석이 먼저 자리를 채웠다. 이어 배우들의 레드카펫 현장이 그려졌고, 본격적으로 심사기준을 전했다.

남녀 신인상 부문부터 만나봤다. 배우 박해수와 이성경이 시상을 하기 위해 등장, 후보들을 만나봤다. 먼저 신인 남우상으로 '신의 한수' 우도환, '버티고'의 유태오, '소리꾼'의 이봉근, '어서오시게 스트하우스'의 이학주, '결백'의 홍경이 올랐다. 이 가운데, 수상자로는 '버티고'의 유태오가 받게 됐다. 

유태오는 TV에 이어 스크린까지 유망주로 떠올랐기에 더욱 주목됐다. 수상 소감에 대해 유태오는 "마음 비우고 왔는데,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감독님이 캐스팅해줘서 감사하다"면서 "동료배우들, 소속사 식구들도 고맙다"고 운을 뗐다. 유태오는 "제 인생에 신인 연기상을 받는 건 처음이자 마지막일 것, 오늘 이 순간을 평생 잊지 않겠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첫 수상의 영광을 안은 유태오에 이어, 신인 여우상을 만나봤다.시상자로 가수이자 배우 최민호, 배우 김혜준이 자리에 올랐다. 두 사람은 신인 여우상 후보를 소개,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강말금, '윤희에게'의 김소혜, '지푸라기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신현빈, '결백'의 신혜선, '야구소녀'의 이주영이 후보로 올랐다. 

이 가운데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강말금이 신인상을 수상했다. 강말금은 "어떤 사람의 꿈을 영화로 만들었으면 막연한 생각을 했고, 영화를 통해 행운을 누렸다, 3년 전 시나리오를 받고 촬영과 개봉까지 아주 행복했다"면서 "감독님과 윤여정 선배님 감사하다, 동료배우들과 스텝분들 모두 감사드린다, 코로나임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를 쓰고 영화관을 찾아준 관객들에게 영광을 돌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다음은 최다 관객상 부문이 이어졌다. 시상자로 이병헌 감독과 배우 이유비가 자리에 올랐다. '82년생 김지영'과 '반도',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남산의 부장들'이 각각 오른 가운데 1위는 '백두산'이 차지했다. 800만 관객의 마음을 사로 잡은 영화 '백두산'의 김용화 제작자 수상했다. 
 
김용화는 "고통스러운 순간 포지하지 않고 전력을 다해준 감독님, 이병헌, 하정우 배우를 필두로 작품에 참여한 수많은 스텝과 배우들에게 감사하다"면서 소감을 전했다. 

분위기를 바꿔, 축하무대로 라비던스가 '고맙습니다'란 곡으로 영화제를 빛냈다. 라비던스의 잔잔한 위로 무대가 따뜻한 감동을 안겼다. 

다음은 신인 감독상 부문을 발표했다. 시상자로 배우 겸 가수 안소희와 배우 이규형이 자리에 올랐다. 안소희는 "가수로 두 번 정도 참여한 적 있지만 배우자격으로 오니까 정신이 하나도 없다"며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이규형은 "5-60편 넘게 작품, 내년엔 수상후보로 이 자리에 서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안소희는 "많이 작품을 못 했지만 소처럼 열심히 일해서 다음에 '청룡영화상' 후보로 오르고 싶다"면서  
"신인 감독님들께 눈도장 찍으려 한다, 예쁘게 봐주세요"라며 특유의 귀여운 미소로 인사해 눈길을 끌었다.

신인 감독상 후보들을 만나봤다. '82년생 김지영'의 김도영 감독,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김초희 감독, '남매의 여름밤'의 윤단비 감독, '사라진 시간'의 정진영 감독, '소리도 없이'의 홍의정 감독이 후보에 오른 가운데 '소리도 없이'의 흥의정 감독이 수상했다.

다음은 MC 김혜수가 청정원 인기스타상 부문 수상자를 발표, 배우 유아인과 정유미가 나란히 수상했다. 특히 영화계 절친인 두 사람, 서로를 보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유아인은 정유미를 에스코트하며 훈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먼저 유아인은 "인기 스타상을 제일 받고 싶었고 운 좋게도 처음 받아봤다"면서 "요즘 인기에 목이 말랐다, 열심히 할 테니 꾸준히 많은 사랑 달라"고 소감을 전했다. 

정유미는 "예상치 못했던 상, 좋아하는 친구랑 같이 받게돼서 너무 기쁘다"고 하자 유아인은 "예상 했잖아요!"라면서 "우리 둘다 왜 이럴까?"라며 서로 긴장한 모습을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정유미는 "몰라"라고 말하며 마치 콩트같은 소감멘트로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정유미는 "'82년생 김지영'을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2부의 시작과 함께 배우 아이비와 주원이 뮤지컬 '고스트' 중 삽입곡을 부르며 무대를 화려하게 열었다. 

다음은 청정원 단편영화상을 소개했다. 오프닝을 열어준 배우 주원이 시상자로 등장, 수상자는 영화 '실'의 이나연, 조민재 감독이 수상했다. 조민재 감독은 "어머니가 직접 출연해, 어머니의 삶을 들여다본 사랑하는 시간이었다, 어머니 사랑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다음은 남우조연상 부문을 소개했다. 배우 고아라와 조우진이 시상자로 등장, 후보자들을 만나봤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박정민, '강철비2'의 신정근과 유연석,  '남산의 부장들'의 이성민과 이희준이 오른 가운데 박정민이 수상했다. 
 
스크린에서 다채로운 모습으로 성장세를 보인 박정민은 "영화를 사랑해주고 아껴주신 관객들에게 감사드린다"면서 "진짜 예상 못해, 함께 영화를 만든 선배 배우들과 감독, 스텝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상은 못 해도 작은 기대는 했다, 딱 한 사람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을 할 수 있다면 딱 한 분이 떠올라, 얘기를 할까 말까 고민했다"면서 조심스럽게 운을 뗐다. 

박정민은 "이 영화를 촬영할 때 항상 괜찮냐고 물어봐준 친구가 한 명 있다, 늘 저의 안부를 물어주고 궁금해주던 친구가 작년에 하늘나라로 갔어요, 아직 그 친구를 보내지 못 했다"면서 "만약에 상을 탄다면 괜찮냐고 물어봐주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싶다, 하늘에서 보고있는 누나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더욱 열심히 최선을 다해 연기하겠다고 얘기하고 싶다, 더욱 노력하는 배우되겠다"며 뭉클한 수상 소감을 전했다. 

다음은 여우 조연상을 소개, 배우 이정은과 변요한이 시상자로 올랐다. 후보부터 발표했고, '82년생 김지영'의 김미경, '삼진그룹 영어 토익반'의 박혜수와 이솜, '결백'의 배종옥, '반도'의 이레가 올랐다. 이 가운데 여우조연상으로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의 이솜이 수상했다. 

이솜은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면서 "영화 개봉까지 힘서주신 분들이 많다"며 영화 관계자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이솜은 "영화를 굉장히 좋아해, 좋아하는 현장에서 계속 일할 수 있도록 성장하고 준비하는 배우가 되겠다, 엄마 사랑합니다"라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다음은 시상자로 임시완이 등장, 봉준호 감독은 영상으로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해 감독상을 받은 바 있던 봉준호는 "시상에 함께하게 돼서 기쁜 마음"이라며 "1년 간 힘든 한 해를 보냈지만 변함없이 멋진 영화를 발표해준 모든 감독님께 축하의 박수를 다시 한 번 보낸다"고 덧붙였다. 이어 임시완이 감독상을 소개했고, 영화 '윤희에게'의 임대형 감독이 수상했다. 

계속해서 2부에도 축하무대가 준비됐다. 보이 그룹 몬스타엑스가 'LOVE KILLA'란 곡으로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펼쳤다. 

이어 남우주연상을 소개하기 위해 시상자로 배우 한효주와 정우성이 자리에 올랐다. 후보로 '소리도 없이'의 유아인, '남산의 부장들'의 이병헌,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이정재와 황정민, '강철비2:정상회담'의 정우성이 쟁쟁하게 올랐다. 이 가운데 '소리도 없이'의 유아인이 수상했다. 

영화 '사도'에 이어 두 번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가는 강렬한 존재감을 또 한번 펼쳤다. 쟁쟁한 후보들 사이에서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유아인은 "안 그래도 최근에 이병헌 선배님과 '승부'란 영화 촬영현장에서 무대 공포증에 대한 얘기를 나눈 적 있다"면서 "선배도 무대에 오르면 긴장된다고 하더라, 이 무대의 무게가 참 무겁다고 한 말을 들으며 내 시간들을 돌이켜봤다"고 운을 뗐다.

유아인은 "선배들에게 많은 것을 배우고, 여러분들이 배우로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제 영감이었다,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 번 크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유아인은 작품 '소리도 없이'란 영화에 대해 "저예산에 독특한 스타일의 영화, 호불호가 많다는 평을 받았다"면서"배우로 한 해가 지날 수록 작품에 대한 고민이 커져, 홍의정 감독이 주신 제안은 배우로 처음 시작을 상기하게 하는 작품이었다, 위험한 요소도 많고 저예산의 퀄리티를 걱정했지만, 작업에 임하며 가장 큰 가치를 둔 건 새로움, 그리고 감독이 가진 윤리의식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배우로 사용될 준비가 됐다, 마음 껏 사용하십시요, 배우로 살아가겠습니다"라며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 수상 소감을 전했다.  

다음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기 위해 배우 조여정이 시상자로 자리를 채웠다. '윤희에게'의 김희애, '정직한 후보'의 라미란, '디바'의 신민아,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전도연, '82년생 김지영'의 정유미가 후보로 올랐다. 이 가운데 여우주연상으로 '정직한 후보'의 라미란이 수상했다. 

라미란은 "저한테 왜 이러세요"라며 말을 잇지 못 하면서 "왜 상을 주고 그러세요"라며 유쾌한 멘트로 눈물을 글썽였다. 라미란은 "조연상을 받은 적 있어, 자연은 주연상으로 인사드리겠다고 소감했는데 노미네이트 되자마자 받았다"면서 "작년에 어려운 시기를 지나왔기때문에 그 안에서 작은 웃음이라도 드린 것에 많은 의미를 준 것 같다"며 운을 뗐다. 

라미란은 "믿을 수 없는 일, 청룡에서 코미디 영화가 상을 받다니, 감격스럽다"면서 영화 속 주인공처럼 "배우라면 주연상 한 번 쯤은 받아야죠?"라고 센스있게 소감을 전했다. 라미란은 "'정직한 후보2'를 찍으려 하고 있다, 내년에도 배꼽도둑이 되겠다, 다음에도 꼭 주연상 받으러 오겠다"며 소감을 덧붙였다. 이로써 라미란은 영화제 조연상에서 주연상까지 섭렵한 특별한 배우로 등극했다. 

마지막으로 최우수 작품상만이 남았다. '기생충' 제작자 곽신애 대표가 시상자로 올랐다. 후보작으로 '남매의 여름밤', '남산의 부장들', '소리도 없이', '윤희에게', '82년생 김지영'이 오른 가운데 '남산의 부장들'이 수상했다.

다음은 '2021 청룡영화제' 수상자 명단이다. 

▲남녀 신인상:  '버티고'의 배우 유태오, '찬실이는 복도많지''의 배우 강말금.

▲최다 관객상: 영화 '백두산'.

▲신인 감독상: '소리도 없이'의 홍의정 감독.

▲청정원 인기스타상 : 배우 유아인, 정유미.

▲청정원 단편 영화상 : 영화 '실'

▲남우 조연상 :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배우 박정민.

▲여우 조연상 : '삼진그룹 영어 토익반'의 배우 이솜.

▲감독상 : '윤희에게'의 임대형 감독.

▲남우 주연상 : '소리도 없이'의 유아인.

▲여우 주연상 : '정직한 후보'의 라미란.

▲최우수 작품상 : 영화 '남산의 부장들'.

/ssu0818@osen.co.kr

[사진] '청룡영화상'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