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놀토' 이승기X박주현, '싸이 오토리버스→라붐' 新받쓰법 제안에 놀라운 집착까지! [종합]

[OSEN=김예솔 기자] 이승기와 박주현이 받쓰에 도전했다. 

20일에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마켓'에서는 이승기와 박주현이 게스트로 등장해 받쓰에 도전했다. 

이날 첫 번째로 나온 음식은 콩낙삼이었다. MC붐은 "오늘은 이승기의 데뷔곡을 만든 분이다"라며 싸이의 노래를 소개했다. 바로 싸이의 '오토리버스'였다. 김동현의 받쓰판이 공개되자 이승기는 "글씨를 못 쓴다"라고 비웃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동현은 "내가 이승기보다 많이 썼을거다"라고 자신있어 했다. 하지만 이승기의 받쓰판이 공개되자 많은 가사가 적혀있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박주현은 평소 힙합을 좋아하고 넉살의 팬이라고 밝혔다. 이에 멤버들은 "한해는 안 좋아한다"라고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에도 한해가 원샷을 차지했다. 한해는 복귀후 벌써 9번째 원샷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신동엽은 "이승기가 너무 확신하니까 드라마 '마우스' 중에 '놀라운 토요일'을 어떻게든 언급해달라"라고 내기를 걸었다. 이에 이승기는 알겠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붐청이에게 가사 두 줄이 모두 맞나라고 물었다. 이에 MC붐은 "아니오"라고 답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한해는 받쓰 정답에 첫 도전했다. 이에 박주현은 기대하는 눈빛을 보이며 "이렇게 가까이에서 랩을 듣는 게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한해는 더욱 부담스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첫 도전은 실패였다. 

이승기는 "손보다 말이 빠르니까 3줄을 나눠서 한 사람이 말을 하고 한 사람이 쓰는 걸로 하자. 말보다 손이 느리지 않나"라며 새로운 제안을 해 주위를 솔깃하게 만들었다. 결국 멤버들은 2인 1조로 말하고 쓰기로 했다. 

신동엽은 "획기적인 방법인데 이게 얼마나 효과가 있을 지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넉살은 "승기씨가 볼륨 조절을 실패하면 다른 사람도 망할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결국 신동엽, 김동현, 이승기가 도전했다. 이승기는 "이게 만약 되면 앞으로 쭉 이렇게 가면 되는거다"라고 확신했다. 

하지만 신동엽은 노래를 듣고 나서 "이거 안된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승기는 원래 적어둔 답안대로 노래를 듣고 "이게 맞다. 노래를 다시 들어보시라"라고 주장해 주위를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하지만 넉살이 마지막 구절을 모두 들어 희망을 걸게 했다. 

마지막 노래 다시듣기에서 이승기는 끝까지 자신의 방법을 고수하며 박주현과 한 번 더 도전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결국 멤버들은 노래 다시듣기를 통해 정답을 다시 썼고 2차 도전 끝에 성공했다. 이승기는 "이게 말로 하니까 된다"라고 좋아했다. 하지만 박주현은 "되긴 뭐가 되냐. 하나다 안 됐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마켓' 방송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