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 교사 A씨 "스트레이키즈 현진, 학교폭력 부풀려져 안타까워..비난 집중 가혹"

[OSEN=김은애 기자] 스트레이 키즈 현진이 과거 잘못된 언행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그의 학창시절을 지켜본 A씨가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현진의 과거 행동들이 사실과 달리 너무 부풀려졌다는 것이다.

교사 A씨는 26일 OSEN에 "안녕하세요 저는 스트레이 키즈 현진군이 졸업한 학교의 2016년도 졸업생들의 입학부터 졸업까지의 학교 생활을 모두 지켜본 교사입니다"라는 장문의 글을 따로 보냈다.

이어 A씨는 "황현진을 둘러싼, 이번 학생들의 게시글과 논란들을 보며 안타까운 마음에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저조차도 기억에 왜곡이 있을까봐 당시 근무하셨던 여러 선생님들과 통화하여 당시 상황을 다시 확인하였습니다"라며 "현진이가 중학교 2학년 시기에 속해있던 학급은 전체적으로 승부욕이 강하고, 성격이 거친 학생들이 많아서 학급의 분위기가 날카로운 편이었습니다. 아이들이 미성숙한 시기인 탓도 있었겠지만, 외부적인 요인으로 인해 서로의 부족한 점을 감싸주기보다는 서로 비난하고 야유하는 분위기가 학급 내에 형성되어 있었습니다"라고 회상했다.

스트레이키즈 현진

특히 A씨는 당시 학급에 대해 "그 반 다수의 아이들이 이런 반 분위기에 휩쓸려 표현하는 방식이 미숙하고 서툴렀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현진이도 이런 반 분위기 속에서 자신을 둘러싼 여러 가지 힘든 개인적인 상황 때문에 혼란스러운 시기를 겪고 있었고, 말과 행동이 다소 거칠고 예민했던 것 같습니다"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도 그는 "비록 현진이가 당시에 철없는 말과 행동으로 누군가에게 상처를 줬을 수 있지만 그런 학급의 상황이 현진이가 주도해서 폭력을 행사했다는 식으로 부풀려진 것은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매우 안타깝습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A씨는 "자신이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충분히 반성하고, 상처를 받은 친구들에게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고, 그에 대한 책임을 지는 건 현진이 본인이 감당해내야 할 몫입니다. 하지만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그 당시 학급에서 있었던 모든 일에 대한 비난과 책임이 현진이에게만 집중되는 것은 가혹하다고 생각됩니다. 통화했던 선생님들도 공통적으로 ‘현진이가 인성이 안 좋은 아이로 남는 것, 이 상태로 낙인찍혀버리는 것은 안타깝고 부당하다’는 의견을 주셨습니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A씨는 "미숙한 사춘기 청소년들이 모여 있었던 중학교 2학년 시절, 당시 거칠었던 학급의 분위기 속에서 힘든 시기를 보냈을 제자들이 마음을 다쳤을 거라고 생각하니 많이 안타깝습니다. 미숙했던 아이들이지만 모두가 저의 소중한 제자들이고 그 아이들을 3년 넘게 지도해온 교사로서, 그 어느 아이도 그 때의 기억으로 인해 또 다시 상처받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 조심스럽게 이 글을 보내드립니다"라고 마무리했다.

현진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글로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이와 관련해 JYP엔터테인먼트도 스트레이 키즈 공식 팬페이지에 "게시글의 모든 내용의 사실관계를 입증할 수는 없으나, 현진이 과거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서는 깊게 후회하고 반성하며 게시자분들을 직접 만나 진정으로 사과했다"고 밝혔다.

현진 역시 "학창시절 저의 잘못된 언행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제가 사과를 하고 사과를 받아주었다고 해서 과거의 제가 남긴 상처가 완전히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기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자필편지로 사과했다.

스트레이키즈 현진

다음은 교사 A씨가 OSEN에 보낸 글 전문.

안녕하세요 저는 스트레이 키즈 현진군이 졸업한 학교의 2016년도 졸업생들의 입학부터 졸업까지의 학교 생활을 모두 지켜본 교사입니다.

황현진을 둘러싼, 이번 학생들의 게시글과 논란들을 보며 안타까운 마음에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저조차도 기억에 왜곡이 있을까봐 당시 근무하셨던 여러 선생님들과 통화하여 당시 상황을 다시 확인하였습니다. 그래서 제가 기억이 나는 수준에서 그때의 학교 분위기와 상황을 객관적으로 써보려고 합니다.

현진이가 중학교 2학년 시기에 속해있던 학급은 전체적으로 승부욕이 강하고, 성격이 거친 학생들이 많아서 학급의 분위기가 날카로운 편이었습니다. 아이들이 미성숙한 시기인 탓도 있었겠지만, 외부적인 요인으로 인해 서로의 부족한 점을 감싸주기보다는 서로 비난하고 야유하는 분위기가 학급 내에 형성되어 있었습니다. 당시 저와 선생님들이 느낀 바를 조심스럽게 말씀드리자면 그 반 다수의 아이들이 이런 반 분위기에 휩쓸려 표현하는 방식이 미숙하고 서툴렀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현진이도 이런 반 분위기 속에서 자신을 둘러싼 여러 가지 힘든 개인적인 상황 때문에 혼란스러운 시기를 겪고 있었고, 말과 행동이 다소 거칠고 예민했던 것 같습니다.

비록 현진이가 당시에 철없는 말과 행동으로 누군가에게 상처를 줬을 수 있지만 그런 학급의 상황이 현진이가 주도해서 폭력을 행사했다는 식으로 부풀려진 것은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매우 안타깝습니다.

자신이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충분히 반성하고, 상처를 받은 친구들에게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고, 그에 대한 책임을 지는 건 현진이 본인이 감당해내야 할 몫입니다. 하지만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그 당시 학급에서 있었던 모든 일에 대한 비난과 책임이 현진이에게만 집중되는 것은 가혹하다고 생각됩니다. 통화했던 선생님들도 공통적으로 ‘현진이가 인성이 안 좋은 아이로 남는 것, 이 상태로 낙인찍혀버리는 것은 안타깝고 부당하다’는 의견을 주셨습니다.

이번 일이 졸업생들 사이에서도 화제가 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평소에도 가끔 연락을 주던 그 당시 동급생은 ‘그땐 모두가 상처 주는지도 모르고 심한 말을 했던 것 같아요. 저 또한 누군가에게 상처를 줬을지도 모르겠네요. 기회가 된다면 저도 사과하고 싶어요. 말의 무게와 책임을 다시 느끼게 됩니다.’라는 말을 전해왔습니다.

미숙한 사춘기 청소년들이 모여 있었던 중학교 2학년 시절, 당시 거칠었던 학급의 분위기 속에서 힘든 시기를 보냈을 제자들이 마음을 다쳤을 거라고 생각하니 많이 안타깝습니다. 미숙했던 아이들이지만 모두가 저의 소중한 제자들이고 그 아이들을 3년 넘게 지도해온 교사로서, 그 어느 아이도 그 때의 기억으로 인해 또 다시 상처받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 조심스럽게 이 글을 보내드립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