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조타 멀티골-호날두 침묵' 포르투갈, 세르비아와 2-2로 아쉬운 무승부

[OSEN=이승우 기자] 포르투갈과 세르비아가 2골씩 주고받는 공방전을 벌이며 무승부를 기록했다. 

포르투갈은 28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스타디온 즈르베나 즈베즈다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유럽지역예선 A조 세르비아와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 라운드 승리를 거뒀던 양 팀은 승점 1씩 나누어 가졌다. 세르비아(5득점 4실점)가 득점에서 포르투갈(3득점 2실점)을 앞서며 조 1위를 지켰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르비아는 3-4-1-2로 나섰다. 두산 블라호비치,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 두산 타디치, 필립 코스티치, 네마냐 구데이, 세르게이 밀린코비치-사비치, 다르코 라조비치, 스트라히냐 파블로비치, 스테판 미트로비치, 니콜라 밀렌코비치, 마르코 드미트로비치(GK)가 선발 출전했다. 

포르투갈은 4-3-3으로 맞섰다. 디오고 조타, 크리시티아누 호날두, 베르나르두 실바, 세르지우 올리베이라, 다닐루 페레이라, 브루노 페르난데스, 주앙 칸셀루, 후벵 디아스, 조세 폰테, 세드릭 소아리스, 안토니 로페스(GK)가 나섰다. 

전반 11분 포르투갈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실바가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조타가 머리로 정확하게 밀어넣었다. 

전반 36분 조타의 추가골로 포르투갈이 점수차를 벌렸다. 세드릭의 크로스를 조타가 머리로 정확하게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1분만에 세르비아가 곧바로 추격골을 터뜨렸다. 교체 투입된 네마냐 라돈지치가 올린 크로스를 미트로비치가 헤더로 밀어넣었다. 

후반 10분 세르비아가 위협적인 기회를 만들었다. 타디치가 강력한 슈팅을 때려 골문을 노렸지만 로페스의 선방에 막혔다. 

세르비아가 결국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15분 역습 상황에서 타디치가 오른쪽 측면으로 전진 패스를 내줬다. 라돈지치가 뒷꿈치로 공을 컨트롤한 후 중앙으로 침투패스를 연결했다. 코스티치가 공을 잡아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세르비아는 좋은 흐름을 이어갔지만 후반 막판 퇴장 악재를 맞았다. 밀렌코비치가 거친 태클로 다이렉트 레드카드를 받았다.

후반 추가시간 포르투갈이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호날두가 롱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수비수가 걷어냈다. 경기는 그대로 2-2 무승부로 종료됐다. /raul1649@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