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조작 논란' 함소원 "반성+노력 중"..이휘재 "당사자들이 제일 잘 알 것" ('연중 라이브') [어저께TV]

[OSEN=지민경 기자] 배우 함소원이 방송 조작 논란 후 반성하고 있다는 심경을 전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연중 라이브' '연중 이슈' 코너에서는 함소원의 방송 조작 논란이 그려졌다.

최근 함소원, 진화 부부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 출연 중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네티즌은 두 부부가 공개한 중국 시부모의 개인 별장이 에어비앤비 숙소라는 의혹을 제기했고, 시어머니인 마마가 통화하던 막냇동생은 대역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기도 했다.

'연중 라이브'에 따르면 해당 조작 의혹은 함소원이 판매하는 제품으로 인해 제기된 것이라고. 소비자 A씨는 판매자 함소원에게 SNS를 통해 불만사항을 제기했지만 함소원은 해당 댓글을 삭제하고 차단했으며, 이에 A씨는 함소원 제품의 과대광고 의혹을 제기했고 이는 방송 조작 의혹으로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커지자 '아내의 맛' 측은 "함소원 씨와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 방송 프로그램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며 "시청자 여러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13일을 끝으로 시즌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조작 사실을 인정했다.

함소원 역시 SNS를 통해 "모두 다 사실입니다. 저도 전부다 세세히 낱낱이 개인적인 부분들을 다 이야기하지 못했습니다. 잘못했습니다. 과장된 연출 하에 촬영했습니다. 변명하지 않겠습니다. 오늘과 같은 결과에 이른 것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입니다"라며 사과했다.

함소원은 이날 '연중 라이브'와의 전화통화에서 또 한 번 심경을 전했다. 그는 "저는 많이 힘들어하고 있고 사과문 올린 것과 똑같이 잘못했다고 생각하고 있다. 잘못했다고 인정했고 반성하고 노력하려고 하는데 그래도 지지해 주는 분들에게 좋게 웃어 드리려고 하고 있고, 한 가정의 엄마로서 노력하려고 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중 라이브'의 MC이자 '아내의 맛'에 출연했던 이휘재는 이날 함소원의 방송 조작 논란에 대해 "당사자들이 제일 잘 알 것 같다. 솔직히 나서서 얘기하는 것이 제일 좋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의 의견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mk3244@osen.co.kr

[사진] '연중 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