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경실∙조혜련, "연말 이경규 딸 이예림❤︎김영찬 결혼식? 아무도 안 가"('찐경규')[종합]

[OSEN=이승훈 기자] 방송인 이경규가 딸 이예림과 축구선수 김영찬의 결혼식을 언급한 가운데, 이경실과 조혜련이 고개를 갸웃했다. 

지난 28일 오후 카카오TV '찐경규' 채널에는 "마라맛 주의(!) 이경실이 이경규에게 서운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찐경규' 조혜련, 이경실은 "그동안 이경규에게 서운한 점이 있었다면 하나씩 말하고 이 자리에서 푸세요"라는 물음에 "하나씩만 이야기해야 돼?", "다 얘기하면 안 돼?"라며 초반부터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이어 가장 먼저 입을 연 이경실은 다른 사람들의 경조사를 잘 챙기지 않는 이경규를 향해 "오빠가 경조사 잘 안 가잖아. 나 경사 있을 때 오빠 한 번도 온 적 없어"라며 서운함을 내비쳤고, 조혜련은 "지금 줘. 봉투 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이경실은 "오빠, 내가 결혼을 두 번 하는 동안 한 번도 안 왔어. 첫 번째도 안 왔어"라며 자신의 재혼도 언급, 이경규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특히 '찐경규' 이경실은 "저 오빠는 연예계에서 경조사 안 다니는 걸로 유명하다. 언젠가 이 오빠 아버님이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부산이 상가였다. 오빠가 경조사를 잘 안 다녔기 때문에 상가에 사람이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게 다 품앗이지 않냐. 수고스럽지만 '그래도 가자'고 생각했다. 하지만 너무 오래 걸려서 나도 가면서 후회를 했다. '내가 미쳤지. 내가 결혼식 두 번 했는데 한 번도 안 온 사람한테 왜 가는 거야'라고 생각했다. 근데 갔는데 오빠가 날 보자마자 놀라더라"며 이경규가 자신의 경조사를 챙겨주지 않았음에도 품앗이를 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그러자 '찐경규' 이경규는 해명에 나섰다. 나중에 경조사가 있을 때 안 와도 된다는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서 일부러 안 가는 경우도 있다고. 하지만 이경규는 "근데 올 연말에 우리 딸이 결혼을 한단 말야"라며 이예림과 김영찬의 결혼식을 고백해 이경실, 조혜련을 어리둥절하게 했다. 이에 조혜련은 "아무도 안 갈거야"라며 돌직구를 날렸고, 이경실은 "안 와도 다음에 만났을 때 '너 왜 안 왔어?'라고 안 할거야"라는 이경규의 말에 "응 안해. 왜냐면 자기가 한 게 없으니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이경규 딸 이예림과 축구선수 김영찬은 지난 2017년부터 공개 연애 중이다. 

/seunghun@osen.co.kr

[사진] 카카오TV '찐경규'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