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연대 천정명’ 허웅, 父 허재에 “농구 관두겠다” 폭탄선언(‘비스’)

[OSEN=강서정 기자] ‘비디오스타’ 허웅이 아버지 허재에게 한 폭탄선언을 공개한다.

2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허삼부자 vs 허구부자 특집 ‘아버님이 누구니?’로 꾸며지는 가운데, 농구대통령 허재와 그의 사랑을 받는 홍성흔, 김병현, 허웅, 허훈이 출연해 각각의 부자 케미를 뽐낼 예정이다.

허재의 장남 허웅은 원주 DB프로미 프로농구단 소속 가드로 활약 중이다. 그는 어린 시절 아버지 허재의 반대를 이겨내고 농구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고. 하지만 그런 허웅이 허재에게 ”농구를 그만 두겠다“고 폭탄선언을 한 적도 있다고 밝히며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허웅이 농구를 그만둘 뻔했던 이유는 무엇인지,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한편 허웅은 연세대 재학 당시 일탈했던 경험을 고백해 허재를 충격에 빠트렸다. 선수 시절 허재는 운동이 힘들어 동기들끼리 도망을 갔었다는 경험담을 털어놓았는데. 뒤이어 허웅도 같은 경험을 고백해 부전자전의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허재는 ”얘가 도망갈 애가 아니다” 라며 크게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허웅의 인생 처음이자 마지막 일탈기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허웅은 리듬감을 키우기 위해 비밀리에 보컬 레슨을 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허웅은 수술 후 재활 기간에 단기 수업을 받았다고 해명했고, 이를 들은 동생 허훈은 “같이 노래 부르면 보컬 지적을 한다”라고 폭로해 허웅을 당황케 하기도. 방송에서는 허웅&허훈 형제의 보컬 실력을 엿볼 수 있는 무대까지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kangsj@osen.co.kr

[사진] MBC에브리원 제공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