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멀리서 보면 푸른 봄' 강민아 "지금까지와는 다른 모습 보여드릴 것"

[OSEN=장우영 기자] 배우 강민아가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 끌린 이유를 밝혔다.

오는 14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되는 KBS2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극본 고연수, 연출 김정현)은 멀리서 보아야 봄인, 가까이서 보면 다른 그들의 청춘 이야기다.

강민아는 극 중 노력파 대학생 김소빈 역을 맡아 박지훈(여준 역), 배인혁(남수현 역)과 특별한 캠퍼스 스토리를 그려나갈 예정이다. 특히 그녀는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을 통해 평범하지만 사랑할 수밖에 없는 김소빈 캐릭터의 매력을 자신만의 색깔로 보여줄 예정이라고 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빅토리콘텐츠, 에이에이치엔스튜디오 제공

강민아는 “김소빈은 표면적으로는 존재감도 없고, 남의 눈치도 많이 보고, 소심한 듯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누구보다 최선을 다해 자신의 삶을 살아나가는 평범한 20대”라고 맡은 배역을 소개했다. 또한 “어떻게 하면 자연스럽게 김소빈을 그려낼까 고민했고, 어려웠지만 시청자 여러분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여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관한 질문에 강민아는 “저와 김소빈은 완전히 다르다. 하고 싶은 말이 있으면 해야 하고, 좋은 것은 좋다고 말하는 저와 달리 김소빈은 참고, 또 참고, 몇 번씩 생각한 다음에 말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처음에는 답답하다가도, 그렇게 신중한 덕분에 실수를 덜 하고 다른 사람의 기분을 배려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김소빈에게 배우기도 하면서 연기하고 있다”라며 숱한 걱정을 끌어안은 ‘현실 대학생’이지만 단단한 내면을 지닌 김소빈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강민아는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제목 그대로 극 중 캐릭터들이 저마다의 사연과 아픔을 가지고 있다. 겉으로는 행복해 보여도 누구나 자신만 아는 아픔이 있는데, 우리 드라마는 인물들이 그런 아픔을 이겨나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그래서 저뿐만 아니라 시청자분들도 공감하고 위로받을 수 있을 것 같다”라며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 끌린 계기와 드라마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렇듯 깊은 내면 연기에 도전한 강민아의 활약은 오는 14일 밤 9시 30분에 첫 방송 되는 KBS2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만나볼 수 있다. /elnino8919@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