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예빈X곽동연, 곤드레 요리로 서열 정하기→최원영 '꿀팁 메모왕' 등극('맛남의 광장')[종합]

[OSEN=이승훈 기자] 배우 최원영, 곽동연, 최예빈이 '맛남의 광장' 새 멤버로 본격 합류한 가운데, 곤드레 농가 살리기에 나섰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새로운 멤버로 합류한 뒤 요리 신고식을 펼치는 최원영, 곽동연, 최예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맛남의 광장' 멤버들은 '맛남 LAB'을 찾았다. '맛남'의 새로운 연구소인 것. 최예빈은 하절기 첫 '맛남'을 찾기 위해 백종원, 양세형과 강원도 정선을 방문했다. '맛남의 광장'의 첫 번째 맛남이는 바로 곤드레였다. 

'맛남의 광장' 최예빈은 "사전 촬영 나온 게 처음이다. 너무 떨린다. 설렌다. 공기 너무 좋다. 방송으로 봤던 것보다 실제로 보면 많이 다를 것 같다"며 웃었다. 또한 최예빈은 "곤드레는 밥으로만 접했었다. 곤드레가 뭔지 잘 모른다"며 첫 '맛남' 곤드레에 대해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후 곤드레 농민을 만난 백종원, 양세형, 최예빈은 올해 생곤드레 제철이 돌아왔지만, 이미 작년 재고가 80t이나 쌓여 있어 걱정이 많다는 농민의 말에 안타까워했다. 곤드레 농민은 "잠시 급부상했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곤드레의 인기가 주춤해졌다. 곤드레 축제로 했었는데 현재 관련 행사가 모두 중단됐다"고 말했다. 

이에 '맛남의 광장' 백종원, 양세형, 최예빈은 곤드레 농민의 안타까운 사연을 듣자마자 곤드레 수확을 도왔고, 양세형은 "나랑 최예빈은 도움을 드리면서 할 수 있는데 백종원 선생님은 진짜 인건비 드려야한다"고 전해 웃음을 유발했다. 

'맛남의 광장' 백종원은 곤드레 농민들에게 최예빈이 누구인지 물었고, 농민들은 "하은별 아니냐"며 '펜트하우스' 속 캐릭터를 언급했다. 또한 최예빈은 "저 거기 성대모사 되게 잘하는데. 마두기 선생님 성대모사 잘한다"는 곤드레 농민의 개인기에 "크게 다르지 않으신대요?"라며 미소를 지었다. 그러자 '맛남의 광장' 백종원은 "예빈이가 극 중에는 별로 안 착한데 현실은 착해요"라며 최예빈과 남다른 케미를 유발했다.

곤드레 작업을 끝낸 백종원, 양세형, 최예빈은 농민으로부터 곤드레 밥상을 대접받았다. 삶은 생곤드레, 곤드레밥, 곤드레 전병, 곤드레 고등어 조림 등을 먹은 세 사람은 "완전 맛있다. 식감이 예술이다. 하나도 안 질기다. 엄청 담백하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양세형은 "곤드레 된장국은 눈물 나오는 맛이다"며 울컥했다. 

'맛남의 광장' 백종원은 본격적으로 곤드레 연구를 시작했다. 가장 먼저 백종원은 "곤드레밥은 너무 흔하니까 곤드레 국밥을 만들어보겠다"고 말했다. 곽동연은 "파를 볶아달라"는 백종원의 말에 백종원의 보조가 된 것만으로도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원영 역시 백종원의 행동 하나하나에 폭풍 리액션을 하거나 끊임없이 질문하며 요리에 관해 관심을 보였고, 최예빈은 백종원의 팬이라고 밝히며 시종일관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백종원의 두 번째 연구 음식은 곤드레 나물. 백종원은 "간장, 다진 마늘, 들기름을 넣고 무치면 된다"며 곤드레 나물 레시피를 소개했다. 이후 곤드레 한상 차림을 맛본 양세형, 최원영, 최예빈, 곽동연은 "진짜 맛있다", "곤드레 식감이 예술이네", "볶아서 그런지 하나도 안 질기다", "굉장히 부드럽다", "씁쓸함도 기분 나쁘지 않게 은은하게 좋다", "곤드레가 나물 중에 넘버원인 것 같다", "곤드레가 진짜 밥도둑이다"며 만족해했다. 

'맛남의 광장' 백종원, 양세형은 신입 연구원의 요리 숙제 검사를 시작했다. 곽동연은 "곤드레 맛도 잘 모르는데 이걸로 무슨 요리해야할지 고민을 엄청 많이 했다. 결론적으로 중점을 둔 게 혼자 산지 오래됐고, 20대니까 혼자 사는 사람도 쉽게 해먹을 수 있는 요리를 준비했다"며 곤드레전을 소개했고, 최예빈은 "모든 연령대분들이 즐겨드실 수 있도록 퓨전으로 해봤다. 곤드레랑 에그 베네딕트를 결합한 '곤드레드 베네딕트'다. 곤드레로 페스토도 만들었다. 그걸 빵에 바를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후 곽동연, 최예빈은 곤드레 요리 배틀을 시작했고 양세형은 "재료만 보면 최예빈 요리가 더 맛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최예빈은 "이게 배틀은 아니잖아요"라며 쑥스러워했고, 곽동연은 "이렇게 서열 정리하고!"라며 남다른 의지를 불태웠다. 

특히 첫 만남부터 수첩을 들고 등장해 백종원의 볶음밥 솔루션을 하나하나 받아 적었던 최원영은 이번에도 열정적으로 이슈 수집에 나섰다. 막내 라인의 곤드레 요리 대결이 시작되자마자 메모를 시작한 것. 최원영은 백종원의 꿀팁과 명언을 필기하는 것은 물론, 멤버들이 웅성거리기만 하면 수첩을 들고 다가가서 내용을 기록했다. 

요리 대결이 끝난 뒤 최예빈의 곤드레드 베네딕트를 맛 본 백종원은 "에그 베네딕트 그 자체다. 먹어보면 소스 배우고 싶을 거다. 곤드레랑 잘 어울린다", 양세형은 "비주얼 대박이다. 맛있다. 색깔도 너무 예쁘다", 최원영은 "곤드레가 들어간다고 하면 이질감이 생길 수도 있는데 전혀 그 느낌이 없다"고 칭찬했다. 

'맛남의 광장' 다음 타자는 곽동연. 그의 곤드레 전에 대해 백종원은 고개를 끄덕이며 "음. 전하고 곤드레가 잘 어울리는구나. 맛있다"고 말했다. 최예빈 또한 두 눈을 동그랗게 뜨며 "맛있다"고 감탄했고, 양세형도 "역시나 곤드레 식감 때문에 맛있는 거다"고 이야기했다. 

요리 대결이 끝나고 곽동연이 준비한 곤드레 전이 체험 메뉴로 채택됐다. 본격적인 장사가 시작되고 최원영은 계산대, 최예빈은 서빙, 곽동연은 백종원과 양세형의 요리 보조 역할을 맡았다. 

한편 SBS '맛남의 광장'은 지역의 특산품이나 로컬푸드를 이용해 기존에 맛볼 수 없었던 신메뉴를 개발한 후 휴게소, 철도역, 공항 등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교통 이용객들에게 선보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seunghun@osen.co.kr

[사진] SBS '맛남의 광장'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