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희애·문소리 양측 "'퀸 메이커' 출연? 검토 중" [공식입장]

[OSEN=연휘선 기자] 배우 김희애와 문소리가 '퀸 메이커' 출연을 검토 중이다. 

29일 김희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OSEN에 "김희애 씨가 새 드라마 '퀸 메이커' 제작진으로부터 출연 제안을 받은 건 맞다. 아직 확정 단계는 아니다. 현재 출연을 검토 중이다"라고 공식입장을 표명했다.

[사진=OSEN DB] 배우 김희애(왼쪽부터)와 문소리가 새 드라마 '퀸 메이커' 출연을 제안받아 검토 중이다. 사진은 과거 공식 행사에 참석했던 두 사람의 모습이다.

같은 날 문소리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 또한 OSEN에 "문소리 씨가 '퀸 메이커' 출연 제안을 받고 검토 중이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퀸 메이커'는 전혀 다른 삶을 살던 두 여자가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손잡는 워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후아유', '스파크' 등을 쓴 문지영 작가와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시리즈와 '하자 있는 인간들' 등을 연출한 오진석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이 가운데 김희애는  극 중  PI(President Identity) 컨설팅 최고 실력자이자 이미지 메이킹의 대가인 타이틀 롤 퀸 메이커인 황도희 역을 제안 받았다. 문소리는 극 중 여장부인 인권변호사이자 인기 유튜버로 황도희의 도움으로 서울 시장에 도전하는 오승숙 역을 제안받았다. 

특히 최근 '마인'과 같은 여성 캐릭터들의 '워맨스'를 그리는 작품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터.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로 큰 인기를 누린 김희애와 현재 MBC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에 출연 중인 문소리가 차기작으로 워맨스 상승세를 이어갈지 기대를 모은다. / monamie@osen.co.kr

[사진] OSEN DB.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