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기욱 "'X맨' 찍다 다리 절단될 뻔→현재 월 1억 매출 사업가"('미친수다')[종합]

[OSEN=임혜영 기자] 개그맨 김기욱이 다리 수술 후 확 바뀐 삶에 대해 전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미친수다’ 콘텐츠에는 개그맨 김기욱이 출연, 큰 부상과 수술로 인해 방송을 쉬어야 했던 사연과 연매출 20억을 바라보는 사업가로 활동 중인 근황을 전했다.

이날 김기욱은 과거 SBS 예능 ‘웃찾사’에서 ‘화상고’라는 코너로 큰 인기를 얻었던 것을 언급하며 “2005년도에 시작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개그맨치고 잘생겼다는 수식어가 붙었다. 아이돌급의 (인기를) 누려봤다. 2005년 1월에 데뷔를 해서 ‘화상고’를 12주하고 다쳤다. 사실 3개월밖에 활동을 안 하고 16년이 흘렀는데도 사람들이 아직도 ‘화상고’라는 코너로 알아봐 주시는 걸 보면 임팩트가 진짜 대단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화상고’로 번 돈은 거의 없다. 데뷔하고 나서 3주 만에 껌 CF를 촬영하고 4주 만에 단독으로 라면 광고를 찍었다”라며 당시 데뷔와 동시에 황금기를 보냈다고 전했다.

그러나 김기욱은 이후 SBS 예능 ‘X맨’에 출연하며 뜻하지 않은 사고를 당하게 되었다. 김기욱은 “말뚝박기 하다가 심하게 다쳤다. 무릎을 박고 있다가 누가 타니까 발이 반대로 꺾였다. 119가 와서 병원에 가서 보니까 ‘여기가 다 나갔네? 여기 뒤에 흘러가는 동맥도’라고 하더라. 동맥이 늘어나서 얇아졌고 피가 안 통하더라. 다리 절단을 해야 해서 수술실에 들어가는데 너무 아프니 어린 나이에 ‘빨리 잘라주세요’ 하게 되더라”라고 당시의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이어 “수술 끝나고 일어나보니 내 다리가 있을까 없을까 걱정되더라. 다리가 있다는 간호사의 말에 나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다. 6개월 만에 일어났는데 피가 다리로 쏠리더라. 유리창에 비친 나의 모습이 너무 멋있었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마인드가 변했다. 별것도 아닌 것에 행복해하고 웃음이 많다”라고 수술 후 세상을 바라보는 마음가짐이 바뀌었다고 전했다.

그뿐만 아니라 김기욱은 현재 코미디를 쉬고 사업을 시작한 근황을 전했다. 김기욱은 영상 제작 관련 사업을 한다고 전하며 “(사업을 한 지) 1년이 좀 넘었는데 현재 8~9개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직원은 10명이다. 작년 8월부터 매출이 나오기 시작했는데 작년 매출을 보니 한 3억~4억 정도다. 올해 목표는 20억이다”라고 현재 사업가로 자리 잡고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hylim@osen.co.kr

[사진] 유튜브 채널 ‘미친수다’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