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연애도사’ 이채영 “前남친들, 국내 어디서든 볼 수 있다”…사주전문가도 인정 “男보는 눈 최고” [어저께TV]

[OSEN=박근희 기자] ‘연애도사’ 사주도사가 이채영에게 출연 게스트 중 남자 보는 눈이 가장 높다고 말했다.

29일 방송된 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에는 배우 이채영과, 그룹 '레인보우' 출신 가수 겸 배우 고우리(고나은) 개그맨 서태훈이 출연했다.

이채영은 “저랑 인연이 됐던 분들은 타인의 존경을 받던 분들이었던 것 같다”라고 동의했다. 이어 이채영은 “연애가 시작되면 본인 일에 소홀해지고 결혼 얘기를 많이 하셨다”라고 설명했다.

이채영은 “30대 중반이 되다보니까 결혼 전제 얘기를 많이 듣는다. 그러면 시작하기가 애매해진다. 무언의 예스가 되니까 부담이 된다”라고 말했다. 홍현희는 “연하를 만나야겠다”라고 말했고, 이채영은 “제가 연하를 싫어해요”라고 답했다.

사주 도사는 “남편 자리가 비어있긴 하다”라고 말했고, 이채영은 “저 망했어요”라고 말했다. 거짓말하는 남자를 못 참겠다는 이채영은 “거짓말하는 게 더 상처다. 다른 사람을 만나고 싶으면 말하면 된다. 그러면 화가 안 난다”라고 설명했다.

이채영은 “(남자의) 성품을 많이 보는 것 같다. 지켜야 되는 선을 알아야 한다”라고 말했고, 사주 도사는 “위삿람한테 잘한다거나, 아랫사람이 예의 없는 걸 견디지 못한다. 본인도 예의 바르려는 노력을 하고 그게 어긋나면 가차 없이 공격한다”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이채영은 “꼰대네요”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채영은 “제가 가장 중요한 건 제 시간을 갖는 거다. 저한테 뭐 할 건지 꼬치꼬치 물어보는 게 힘들다. 남자친구면 괜찮다. 아닌데 계속 물어보는 건 예의가 없는 것 같다”라고 말하기도.

이채영은 “시간을 돌이켜 만났던 분들은 모두 대단한 분들이었다”라고 말했고, 사주 도사는 “이제껏 나왔던 분들 중에 가장 남자 보는 눈은 있다”라고 칭찬했다. 사주 도사는 “아주 이상한 남자는 안 만났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채영은 “여자들은 그런 마음이 있다고 한다. 남자의 단점을 고치거나 품어주고 싶다고. 저는 그런 게 없다. 그냥 ‘그런가 보다’ 하고 넘긴다”라고 말헀다.

이채영은 “만났던 분 중에 결혼하신 분들도 있는데 잘 살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고, 홍현희는 “그 사람이 결혼한지 어떻게 아냐”며 받아쳐 이채영을 당황스럽게 했다. 이에 이채영은 “대한민국 어디서든 볼 수 있다”라고 센스있게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연애도사'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