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가끔 마술을 부리셔” 백종원, 양세형 참드위치 업그레이드‥참외 숨은 맛 찾아내다니 ‘감탄’ [Oh!쎈 종합]

[OSEN=김수형 기자] ‘맛남의 광장’에서 이번엔 경북 성주 참외를 살기이 위해 요리 배틀을 진행, 백종원이 양세형의 요리를 업그레이드해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1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맛남의 광장’에서 참외 살리기 프로젝트가 진행됐다.

이날 먼저 아스파라거스 체험의 광장이 열렸다. 아스파라거스와 돼지고기 3종세트를 완성했고, 음식이 준비된 대로 최원영은 손님들에게 직접 서빙하며 아스파라거스의 효능에 대해 설명하며 홍보도 잊지 않았다. 

그 사이 서빙이 많이 밀리고 말았다. 백종원이 최원영의 SOS를 듣고 직접 서빙에 나서기도 했다. 마치 아빠처럼 중학생 손님들에겐 몸소 먹는 방법을 알려주며 친절하게 설명했다.최원영 역시 아빠처럼 살뜰히 손님들을 챙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아빠벤져스 크로스’로 뭉친 두 사람이었다. 

계속해서 며칠 후, 참외 살리기 프로젝트를 시작하기 위해, 경북 성주에 위치한 참외 농가를 찾았다. 백종원은 ‘참외’에 대한 박학다식한 지식도 뽐냈다. 

참외는 최고의 오이란 뜻이라 설명하면서 참외하우스에 도착하며 농민들의 고충을 전해 듣고 안타까워했다. 

며칠 후, 요리를 연구하기 위해 다함께 한 자리에 모였다. 백종원은 참외를 한식에 접목할 방법을 연구하겠다면서 “일본에서 참외 장아찌가 유명하기도 하다, 참외 자체가 단맛이 나기에 비빔요리와 만들어보겠다”며 요리를 진행했다.  

분위기를 몰아 양세형은과 최예빈 요리를 개발하며 숙제를 준비했다고 했고, 백종원은 기특해했다.  두 사람 중 반응 좋은 걸 판매할 것이라고 기대하면서 “오늘은 특별히 장날이라 참외를 직접 팔아볼까한다”고 전했다. 

양세형이 먼저 셰프 못지 않은 수준급 칼질을 뽐냈고, 최예빈도 깜짝 놀랐다. 양세형도 참외와 어울리는 걸 시험해보겠다면서, 양상추 대신 들어간 참외 샌드위치를 만들었다. 단짠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샌드위치였다. 

최예빈은 직접 구워운 견과류를 이용해 영양만점 참외빙수를 만들었고 이름까지 ‘참빙수’로 정했다. 모두 궁금한 참빙수부터 맛봤고, 양세형은 “견과류도 신의 한수”라며 고소한 풍미를 내는 견과류도 한 몫한다며 감탄, 맛 뿐만 아니라 식감에서도 색다른 조합을 만들었다. 

다음은 양세형이 만든 ‘참드위치’를 맛봤다. 참외 버전으로 대만식 샌드위치와 맛과 비슷하다고. 평범한 과일이었던 참외의 변신이었다.

조용히 맛 보던 백종원은 또 다른 아이디어가 떠오른 듯 급하게 냉장고를 뒤적거리더니 마요네즈, 식초를 꺼내 참외와 버무렸다. 양배추 샐러드를 하듯이 상상이 안 가는 조합과 비주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업그레이드된 샌드위치에 대해 멤버들은 “양세형이 버전도 맛있지만, 치즈와 햄이 빠즈니 과즙이 살아나 더욱 상큼하다”며  박수를 부른 솔루션에 감탄했다.

양세형 역시 “가끔 마법을 부릴 때 있다, 숨어있던 맛을 찾아 살린다”면서 또 한 번 놀라워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