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견미리 딸 이유비, 엄마보다 예쁘네..32살 맞아?

[OSEN=선미경 기자] 배우 이유비가 청순한 미모를 자랑했다.

이유비는 지난 16일 자신의 SNS에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 본방사수를 당부하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자신감 넘치는 포즈를 취하며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는 이유비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유비는 청순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분위기의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가녀린 모습이 인형 같은 미모를 더욱 빛나게 해주고 있었다. 올해 32세의 나이가 믿기지 않는 동안이다.

한편 이유비는 동생 이다인이 가수 이승기와 열애를 인정하면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seon@osen.co.kr

[사진]이유비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