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결사곡2' 김보연, 박주미에 "네가 부처님 신자냐?"

[OSEN=전미용 기자] 김보연이 박주미 반응에 답답해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2'에서는 김동미(김보연)이 사피영(박주미) 반응에 답답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미(송지인)는 짐을 챙겨 신유신(이태곤)에게 찾아갔고 신유신에게 "언니가 같이 살아도 된다고 했다. 어차피 나랑 결혼 한다며"라고 말했다. 그때 김동미가 신유신 집을 찾았고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에 경악했다. 

이어 김동미는 아미에게 "당장 나가. 너 여기 있을 때 아니다. 너랑 엮이고 싶지 않다"며 흥분했다. 그러자 아미는 사피영에게 전화를 걸어 "언니, 오빠 집에 왔다"고 말했고 아미의 전화를 빼앗은 김동미는 사피영에게 "여기 들어오게 했냐. 왜.? 부처님 신자냐?"며 답답해했다.

그러자 사피영은 차분한 목소리로 "내가 관여할 일 아니다. 지아 아빠가 알아서 하겠죠"라고 대답했다. 전화를 끊은 사피영은 "어린 정부랑 첫사랑이랑 어디 한 집에서 살아 봐라. 자기가 뿌린 씨앗이지"라며 혼잣말을 했다.

이후 김동미는 막무가내 버티는 아미를 보며 "그래, 어디 한번 버텨 봐"라며  함께 살기로 계획했고 안방에서 나오는 아미를 보며 "네가 왜 그 방에서 나와. 그래 어디 한번 해보자"라며 분노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