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0득점' 승부사 김연경, 5세트 완벽 지배...도미니카共 꺾고 2연승...8강 청신호

[OSEN=조형래 기자]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도쿄올림픽 8강 진출의 가장 강력한 라이벌을 접전 끝에 꺾었다. 김연경이 20득점을 올렸고 5세트를 '하드캐리'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29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 예선 3차전 도미니카 공화국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25-20, 17-25, 25-18, 15-25, 15-12)로 승리를 거뒀다.

브라질에 패하고(0-3) 케냐를 상대로 반전에 성공하며(3-0) 1승1패를 마크하고 있던 한국은 이날 1세트 기선을 제압한 뒤 흔들리는 분위기를 극복했다. 5세트까지 접전을 펼쳤지만 결국 승점 2점을 따냈다. 이로써 A조 예선에서 2승1패 승점 5점을 기록했다. 일본, 세르비아와의 경기를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조별 상위 4팀이 진출하는 8강에 한걸음 다가섰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편, 도미니카는 세르비아(0-3), 브라질(2-3)에 패한 뒤 한국전까지 3연패를 당하며 승점 2점에 머물렀다. 일단 한국은 8강 진출의 가장 강력한 경쟁 상대와의 격차를 벌렸다.

한국은 1세트 초반 끌려가는 경기 양상을 보였다. 박정아. 김희진의 공격에 통하지 않았다. 결정력이 다소 부족했다. 그러나 도미니카 공화국의 범실이 연가푸 나오며 점수차를 극복했다. 이후 접전 양상의 경기가 전개됐다. 도미니카의 높이가 다시 위력을 떨쳤다. 한국은 김희진의 공격과 염혜선의 서브 득점으로 흐름을 차단했다. 15-15에서 박정아와 김연경의 연속 득점, 박정아와 염혜선의 강서브로 1세트를 완전히 휘어잡았다.

2세트 초반은 범실로 흐름을 내줬다. 여기에 리시브 범실 등으로 1세트의 흐름을 가져오지 못했다. 세터를 안혜진으로 바꾸는 등 반전을 노렸지만 도미니카의 높이에 파괴력에 흔들렸다. 박정아의 리시브 불안으로 결국 경기 중후반 분위기를 완전히 넘겨줬다. 17-25로 2세트를 내줬다.

하지만 3세트 초반 분위기를 다잡았다. 박정아가 공격에서 분전했다. 강력한 서브로 근소하게 리드를 잡았다. 이후 양효진의 블로킹 득점과 김연경, 김희진의 득점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1,2세트 부진했던 김희진의 공격력이 되살아나며 3세트 분위기를 되찾았다. 쫓기는 도미니카는 범실이 연거푸 나왔다. 김연경의 블로킹, 김희진의 러닝 득점까지 터지며 22-16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결국 3세트를 압도하며 다시 앞서갔다.

4세트 초반 한국은 다시 범실과 도미니카의 높이에 점수를 헌납했다. 이후 야금야금 추격을 했지만 전반적으로 몰리는 분위기였다. 도미니카의 서브에 리시브 커뮤니케이션이 부실해졌다. 이후 공격 범실이 연거푸 나오면서 점수가 급격하게 벌어졌다. 이소영, 표승주의 분전은 역부족이었다. 결국 5세트에서 승패가 갈리게 됐다. 일단 승점 1점은 확보했다.

승부의 5세트. 양효진의 득점과 염혜선의 서브로 초반 기선을 잡았다. 일단 박정아의 공격력이 다시 살아났다. 김연경도 힘을 냈다. 7-5로 중반 흐름을 잡았다. 그리고 김희진의 백어택 득점도 나왔다. 그러나 점수 차는 다시 좁혀졌다. 그러나 9-9에서 김연경의 단독 블로킹과 서브 득점이 연달아 나왔고 양효진의 블로킹까지 터졌다. 김희진의 대각 공격, 그리고 상대 범실, 박정아의 직선 공격으로 승부를 끝냈다. /jh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