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거 나가면 안 돼!" 하하X이용진, '런닝맨' 꽉 채운 '깡깡이' 아빠들 [어저께TV]

[OSEN=연휘선 기자] "드림이 방송 보지 마!", "안 된다, 우리 아들이 이거 본다!". 방송인 하하와 코미디언 이용진의 절규가 '런닝맨'을 꽉 채우며 웃음을 자아냈다. 

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은 '희극인 협회' 레이스로 꾸며졌다. 앞서 프로그램을 하차한 이광수가 특채 희극인이었으나, 비공식 희극인 협회의 협회비 400만 원을 가져간 터. 남은 멤버들이 이 협회비를 대신 채워야 한다는 설정이었다. 

이에 유재석이 비공식 희극인 협회 회장을, 지석진과 양세찬이 희극인 협회 선배 팀을 맡았다. 희극인 출신이 아닌 김종국, 송지효, 하하, 전소민은 후배 팀을 맡았다. 이 가운데 게스트로 이용진이 등장해 희극인 선배 팀에 합류했다. 

각 팀은 사라진 협회비 400만 원 중 절반씩에 해당하는 200만 원을 채워야 했다. 이를 위해서는 게임에서 승리해 보다 많은 수의 현금 카드 후보 중 많은 금액이 들어있는 카드를 골라내야 했다. 심지어 현금 인출기 앞에서 퀴즈를 한번에 맞춰야 카드 속 전액을 협회비로 충당할 수 있었다.

현금 인출기 앞 퀴즈에서 틀릴 때마다 획득한 카드의 금액이 절반씩 깎이는 상황. 결국 퀴즈 맞추는 게 관건이라는 말에 하하는 발끈했고 "퀴즈? 차라리 아예 안 준다고 하지 그러냐"라며 하소연했다. 그도 그럴 것이 '런닝맨' 멤버들은 앞서 유재석, 김종국 등 소수의 출연자들을 제외하면 소위 상식이 비어있다는 뜻의 '깡깡이'들로 통해 웃음을 준 터. 퀴즈에 유독 약한 멤버들의 모습이 벌써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아니나 다를까, 첫 게임인 밀가루 옮기기 게임이 끝난 뒤 현금 인출기 카드에 나서야 하는 시간, 이용진이 90만원, 양세찬이 40만원, 송지효가 80만원, 하하가 10만 원을 받아 선배팀이 카드 획득에서는 우위를 점했다. 하지만 현금 인출기 앞 상식 퀴즈에서는 모두가 공평했다. 모두 '깡깡이'의 면모로 웃음을 자아냈던 것이다.

특히 유재석의 생년월일 중 숫자를 한자로 쓰는 문제에서 네 사람 모두 문제를 틀렸다. 이에 하하는 "이거 방송 나가면 안돼!"라고 절규했다. 아이들에게 상식이 부족한 부끄러운 아빠의 모습을 보이기 싫었던 것. 이용진 또한 "우리 아들이 이거 본다!"라며 함께 절규했다. 자식에게 만큼은 '깡깡이'로 통하기 싫은 아빠들의 절규가 웃음과 짠내를 동시에 자아냈다.

다행히 하하는 이어진 영어 문제에서 'BABY'를 맞히면서 유일하게 현금 인출에 성공했다. 이용진과 송지효, 양세찬은 한자 문제에 이어 영어 문제는 물론 마지막 문제인 'ㅌ'을 소리나는 대로 적는 것도 틀려 웃음을 자아냈다. 

짜장면 면치기 게임에 로프를 이용한 징검다리 게임까지 모두 진행된 뒤 마지막 현금 인출 타임, 선배팀은 94만 5천원, 후배팀은 153만 5천원을 모았다. 이 가운데 마지막 현금 인출 주자로 선배팀에서는 유재석이 70만 원, 지석진이 40만 원을 뽑아 절묘한 금액을 만들었다. 후배팀의 하하는 60만 원, 김종국은 40만 원을 만들어 마찬가지로 충분한 인출금액을 만들며 퀴즈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 

마지막 퀴즈답게 멤버들이 가장 어려워 하는 한자 문제가 등장했다. 제시문 중 한자어의 독음을 풀이하는 것이었다. 이에 유재석, 지석진, 김종국이 차례대로 정답을 맞히며 여유롭게 현금 인출기를 떠났다. 하하는 이번에도 한자어에 약해 문제를 틀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마지막 문제는 하하가 강한 신조어 문제로 '좋댓구알'의 뜻을 풀이하는 것. 이에 하하는 "유튜버인데"라며 여유롭게 '좋아요, 댓글, 구독, 알람 설정'이라는 신조어의 뜻을 풀이하며 마지막에 웃는 승자로 현금 인출기를 나섰다. / monamie@osen.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